fomos

검색
> E-SPORTS > 인터뷰

[인터뷰]"'니드포스피드 엣지' 슈퍼카에 온라인 경쟁의 재미를 가미"

김훈기2016-11-17 20:47

오른쪽부터 박상원 넥슨 사업팀장, 조재영 스피어헤드 본부장

온라인 레이싱 게임 '니드포스피드 엣지'가 지난해에 이어 지스타를 찾았다. 이번 시연 버전에는 4대4 팀전인 스피드 팀 배틀, 룸 타입 매칭 시스템, 지난해보다 2배 늘어난 80여 종의 차량과 15종의 트랙 등이 담겼다. 이 게임은 일렉트로닉아츠(이하 EA)의 '니드포스피드' IP에 온라인의 경쟁 시스템을 녹여낸 것이 특징이다.

게임의 제작과 서비스를 진행 중인 박상원 넥슨 사업팀장과 조재영 스피어헤드 본부장은 17일 '지스타2016에서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이 게임은 라이선스 취득을 바탕으로 구현된 슈퍼카에 온라인 경쟁의 재미를 가미한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조재영 본부장은 '니드포스피드 엣지'는 유명 콘솔, PC 패키지를 온라인 게임으로 만들어낸 만큼 시리즈를 즐겨본 유저들에게 괴리감을 주기도 했다고 한다. 그는 "원작에도 경쟁 시스템은 있지만 팀 배틀을 통해 경쟁을 벌이는 협동 콘텐츠는 없어 '니드포스피드 엣지'에 추가된 스피드 팀 배틀이 생소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원작 시리즈를 접해보지 못한 유저들의 경우 새로운 게임이 나왔다는 것에는 반기지만 시리즈 자체를 잘 모르는 등 IP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하다는 점을 아쉬움으로 꼽았다.

더불어 박상원 팀장은 "온라인 게임이기 때문에 각 유저들의 PC 변수가 많아 원작의 특징 중 하나인 고품질의 그래픽을 담아내기 힘들었다"며 제작 비화를 밝혔다.
 
'피파' 시리즈를 제외한 EA의 IP 중 '니드포스피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두 사람은 "슈퍼카를 간접적으로 체험해보는 것은 전 세계의 유저들을 사로잡기에 적절하다"고 말했다.

또한 조 본부장은 "국내에서 레이싱 게임이 마니악한 장르로 여겨지지만 전세계 유저들에게 사랑받는 게임 중 하나"라며 "게임 내 슈퍼카들은 유저들에게도 이 게임은 충분히 사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출시 시점에는 게임 내에 200여 종의 차량이 구현될 예정이다. 모두 EA 에서 차량 라이선스를 취득해 제작됐으며 유저들은 게임 속에서 제조사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고증된 결과물을 만나볼 수 있다.

조 본부장은 "단순하게 숫자만으로는 적어보일 수 있다. 하지만 시작하는 자동차, 중간 단계, 슈퍼카, 하이퍼카 모두 라이선스를 취득한 차들"이라며 "차량 한 대를 게임 속에서 만들 때 그래픽 구현과 제조사의 검증까지 합하면 최대 5개월까지 걸린다"고 차량 완성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재 회사 측은 지스타 이후부터 본격적인 3차 CBT 빌드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한 출시 일정은 테스트 결과에 따라 결정할 계획이다.

부산= 김훈기 기자 skyhk0418@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스포츠 뉴스

PHOTO & 화보

여신이 존재한다는건 이런 느낌일듯

[LOL] SKT를 떠나는 정글러 벵기의 마지막 회식

손나은 얼굴이 원래 이렇게 컸나?

당신만의 취미공간이 생겼다 당신의 선택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