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GAME

미르의전설, 웹툰·소설로 만난다...위메이드, IP 사업 확장

강미화2016-11-15 12:04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미르의전설' IP 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대표 무협소설 작가를 비롯해 '미스터블루' '북팔' '디알무비'와 각각 공동사업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미르의 전설'을 소재로 진행되는 콘텐츠 사업이다. 
 
먼저 국내 대표 무협소설 작가로 알려진 작가 좌백(장재훈)과 작가 진산(우지연)이 '미르의 전설' 무협소설을 출간 할 계획이다. 
 
작가 좌백은 '대도오'라는 무협소설로 데뷔해 '천마군림' '혈기린외전' 등 인기작을 선보였으며 작가 진산은 여성 무협소설 작가로 무협, 로맨스, 판타지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미스터블루'를 통해 웹툰도 선보일 예정이다. 
 
'미스터블루'는 국내 무협소설 4대 작가의 저작권을 확보하는 등 무협 장르에 특화된 웹툰 전문 플랫폼 기업이다. 현재 약 260만 명 회원 및 약 70여명 작가의 4000여종 작품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진출, 게임사업 본격화 등 높은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향후 중국 서비스까지 고려해 중국어 버전으로도 동시 제작된다. 
 
이와 함께 웹소설 플랫폼 '북팔'에서도 웹소설로 만나볼 수 있다. '북팔'은 웹소설 콘텐츠를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미르의 전설' 웹소설은 1990년생의 젊은 박명식 작가가 게임의 주요 세계관과 콘텐츠를 새롭게 재해석해 집필할 계획이다. 주요 저서로는 장편 소설 '전상에의 아리아'가 있다.
 
끝으로, '디알무비'와 함께 '미르의 전설'을 소재로 한 장편 애니메이션 제작에 대해서도 협의를 하고 한중 합작 방식으로 제작을 진행한다.
 
회사 측은 "이번 계약은 본격적인 미르의 전설 IP 사업 다각화를 위해 전략적으로 맺은 계약"이라며 "앞으로 미르의전설 IP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플랫폼으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정우성이 다시 호흡 맞추고 싶은 여배우

얼굴 몸매 예사롭지않은 95년생 여자골퍼

일반인과 연예인의 차이

블리자드 직원의 하루 일과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