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오버워치,1% 남았다"...'LoL'과 PC방 순위 경쟁 치열

김훈기2016-06-16 11:18


'오버워치'와 '리그오브레전드'의 PC방 점유율 격차가 약 1%까지 좁혀졌다.

지난 15일 PC방 분석기관인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의 슈팅게임 '오버워치'의 PC방 게임사용량 점유율은 26.84%를 기록했다. 

같은날 203주 동안 PC방 게임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라이엇게임즈의 '리그오브레전드' 점유율은 27.89%를 보이면서 1위와 2위의 차이가 1.05%로 줄어들었다.

특히 '오버워치' 출시 후 8일에는 올해 처음으로 '리그오브레전드'의 점유율이 30% 이하로 떨어진 바있다. 오는 18일, 19일 주말 게임사용량에따라 1위와 2위의 자리가 바뀔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김훈기 기자 skyhk0418@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무한도전 돌+아이 신동훈 근황

20대 초반 여자 근육 이정도면 운동 얼마나 한걸까요

창동 할머니 토스트 근황

김준현이 라면 1개만 먹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