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인터뷰]넥스트플로어의 비밀 병기 '키도'..."고전 벨트스크롤의 감성 담았다"

최종봉2015-11-15 00:24


이주성 프로그래머, 김태국 프로그래머, 이용진 디렉터, 안유진 디자이너
 
넥스트플로어는 유저들에게 모바일 게임 제작사로 친숙하다. 그래서 지난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이하 SCEK)의 지스타 컨퍼런스에서 넥스트플로어가 개발 중인 게임이 소개 됐을 때 관계자는 물론 유저들도 깜짝 놀랐다.
 
'키도: 라이드 온 타임(이하 키도)'을 제작한 비피더스 팀은 넥스트플로어의 지하연구소 소속으로, 일종의 사내 비밀팀이라고 할 수 있다. 이들이 제작한 '키도'는 장르와 플랫폼의 제한 없이 자유로운 시도를 보장 받은 넥스트플로어 지하연구소의 의미 있는 결과물이기도 하다.  
 
대중들에게 익숙한 RPG 장르에서 벗어나 벨트스크롤의 액션 게임을 택했으며, 플랫폼 역시 모바일이 아닌 비디오 게임기 PS4로 출시된다.
 
 
이용진 키도 디렉터는 "짧은 시간 안에 만들 수 있는 게임을 시도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였다"며 "플레이 타임이 그리 길지는 않지만 분명 벨트스크롤 액션의 매력적인 요소는 담겨 있다"고 말했다.
 
5명이라는 소규모 인원이 6개월 만에 게임을 제작 할 수 있었던 이유에는 서로간의 신뢰가 주는 시너지가 있었기 때문인 듯 하다. 실제로 '익숙한 PC개발 환경에서 비디오 게임을 제작했을 때 어려움이 없었나?'라는 질문에 이주성 프로그래머는 "PS4로 제작하며 나의 실력이 봉인 해제 됐다"라는 유쾌한 답변을 전하기도 했다. 
 
봉인 해제된 비피더스 팀의 '키도'는 첫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만족스러운 완성도를 보였다. 매력적인 캐릭터와 함께 대사가 없이 줄거리를 이해 할 수 있도록 연출 속에 자연스러운 이야기 묘사를 담았으며, 게임 내 사물을 부수고 회복 아이템을 먹는 벨트스크롤 액션 게임 특유의 감성도 느껴진다.
 
 
여기에 이벤트 신에서 움직임을 절제해 3D게임인데도 마치 고전 2D 게임의 느낌을 전달하는 세밀한 연출까지 엿볼 수 있다. 또한 성장요소와 함께 무기 체인지 시스템을 통해 기존 벨트스크롤 액션 게임에 최근의 트렌드를 담으려 노력하는 등 짧은 개발 기간에도 불구하고 갖출 것은 모두 담아냈다.   
 
현재 '키도'의 개발은 약 70% 정도 완료됐으며, 연내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를 통해 다운로드 서비스 될 예정이다. 비피더스 팀은 일단은 빠른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코옵 플레이나 추가 캐릭터와 같은 요소는 추후 DLC를 통해 전달할 계획이다. 
 
끝으로 이용진 디렉터는 "성과를 내는 작품이기 보다는 팀 컬러를 유저들에게 알리고 싶다"며 "시험 삼아 내고 마는 작품이 아니다. 비피더스 팀의 아이덴티티를 앞으로도 유저들에게 선보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지스타 기간 SCEK 부스에서는 '키도'의 데모 버전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부산=최종봉 기자 konako12@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2년 전 한국의 블랙프라이데이

대한민국 상위 0.1% 여고생 몸매

요즘 유행하는 롱패딩 브랜드별 가격 총정리

먹으면서 자괴감들던 음식 원탑..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