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kt 강동훈 감독, "팀 방향성을 찾은 승리라서 기쁘다"

김기자2020-02-26 19:51

"지난 경기서 패배에 대한 압박감을 털었습니다. 오늘 경기의 승리로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성이 맞다는 걸 입증한 거 같아요. 더 좋아질 것입니다."

샌드박스 게이밍에 역전승을 거두며 중위권 진출에 희망을 나타낸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은 "팀이 추구하는 방향성이 맞다는 걸 입증한 승리라서 더 기쁘다"고 밝혔다. 

kt는 26일 오후 서울 롤파크에서 열린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샌드박스와의 경기서 2대1로 역전승을 거뒀다. 개막 5연패 뒤 2연승을 기록한 kt는 시즌 2승 5패(-6)로 APK 프린스(1승 5패, -6)를 제치고 9위로 올라섰다. 샌드박스는 시즌 5패(2승)째를 기록하며 8위로 내려앉았다. 

강동훈 감독은 경기 후 전화 통화서 "최근에 안 좋았는데 선수들도 심리적으로 위축되고 조급한 부분이 있었다"며 "또 패배에 대한 압박감이 심했다.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경기서 승리하며 이를 털어냈다. 오늘 경기 승리는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성이 맞다는 걸 입증한 거 같다. 기쁘고 앞으로 더 좋아질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2세트서 '레이' 전지원을 빼고 '소환' 김준영을 투입시킨 것에 대해선 "전략적인 부분도 있고 (전) 지원이보다 (김) 준영이가 더 나을 거 같았다"며 "스크림을 같이 하고 있는데 챔피언 폭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생명 e스포츠와 대결하는 강동훈 감독은 "상대가 누구인가보다 우리 것을 찾는 게 중요하다"며 "경기력도 중요하지만 심리적인 부분도 무시할 수 없다. 우리 플레이를 찾아야 한다. 그러기에 한화생명, 젠지 등 상대를 의식하는 거보다 우리가 해야 할 게 뭔지 알아야 발전할 수 있다. 우리 플레이를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