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펍지 네이션스 컵] 선두 지킨 한국 대표 "한국 국제대회 연승, 끊지 않고 이을 것"

모경민2019-08-10 21:54


우승까지 한 발자국 남긴 한국 대표 팀이 "최근 모든 국제대회에서 한국이 우승했다. 때문에 이번에도 우승으로 마무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배틀그라운드 ‘2019 펍지 네이션스 컵(이하 PNC)’ 2일차에서 한국 대표가 90포인트로 1위를 유지했다. 이날 한국 팀은 라운드 우승을 목표로 달렸으나 아쉽게 라운드 우승은 성공하지 못했다. 그러나 킬-순위 포인트를 고르게 쌓아 바짝 쫓아오던 2위와 점수 차이를 벌리며 선두를 지켰다.

아래는 한국 대표 팀과 나눈 인터뷰 전문이다.

2일차 선두 지켰다. 실수가 많아 아쉽다고 했지만 분위기 전환 겸 옆에 있는 선수를 칭찬해보자
‘아쿠아5’ 유상호: (박)정영이가 인게임에서 피오와 이노닉스를 빛내려고 노력하고 있다. 둘은 잘하는 선수들이라 조금만 도와줘도 퍼포먼스를 낸다. 정영이가 그 역할을 잘해준다
‘로키’ 박정영: 자기장이 있는 게임이라 서클 못 받을 때도 있고 받을 때도 있는데 차승훈 선수는 서클이 어려워도 극복하는 오더를 낸다. 거기에 피지컬까지 갖추고 있어 다재다능하다.
‘피오’ 차승훈: 나희주 선수는 항상 위험할 때 세이브하고 혼자 남았을 때 킬 포인트를 많이 먹어준다. 후회할 수 있는 경기에서도 후회가 덜 되게끔 해준다.
‘이노닉스’ 나희주: 말이 필요없는 최강 백업 선수. 아쿠아 짱.
배승후 감독: 치킨을 못 먹었어도 90점이란 점수를 얻었다. 이는 서로 맞춰줘서 가능한 점수라고 생각한다. 저희도 물론 잘하는 선수들이지만 상대편도 다 최고라고 모였다. 이를 기억해 선수들이 기 안 죽고 내일까지 잘 마무리해 우승했으면 좋겠다. 

오늘 전반적으로 순위 포인트를 많이 먹은 것 같다. 라운드 우승을 의식하고 있나. 꼭 치킨을 먹고 우승컵을 들어야 하는 건 아니지 않은가
차승훈: 서클 안으로 잘 들어가는 것은 맞지만 라운드 우승을 못하는 건 부족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합이 완벽하게 맞는 게 아니다.
나희주: 라운드 우승 의식을 안 했다고는 못한다. 매치 1등을 하게 되면 종합 2등과의 격차도 커지기 때문이다. 최대한 의식을 안 하려고 했으나 좋은 서클을 가졌을 때는 의식을 많이 하게 된다.

오늘 경기에서 40점을 획득했다. 어제는 킬 포인트 중심이었다면 오늘은 순위 점수를 중심으로 풀었는데, 전략을 선회한 특별한 이유가 있나
차승훈: 전략 전술은 늘 같다. 자신감 차이나 위축되어 있을 때 다른 플레이로 보이는 것 같다.

자기장이 잘 따라줬는데 라운드 우승을 놓쳤다. 때문에 인터뷰에서 아쉽다고 대답한 것 같다. 후반 운영에서 어떤 어려움을 겪었나 
배승후: 잔실수가 좀 있었다. 1라운드에서 병원과 병원 차고집을 먹는 서클이었는데 대만 선수 한 명에게 세 명이 죽었다. 또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아주 유리한 상황은 아니었지만 잘 풀어갈 수 있었다. 그 부분은 같은 팀에서 뛰던 선수들이 아니다보니 서로의 성향을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생긴 일 같다. 그래도 개개인 모두 정말 잘하는 선수라고 말해주고 싶다.
유상호: 전반적으로 서클이 도와줬던 것도 사실이다. 첫날에 서클을 너무 못 받다보니 익숙하지 못해서 안일한 부분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안일했던 부분을 내일을 보완해서 내일 우승에 도전하겠다. 우승을 목표로 하지만 우승하지 못하더라도 즐겁게 마무리했으면 좋겠다.

젠지의 전술을 그대로 활용한 것 같다. 전보다 더 강해진 것 같은데 그 원인이 젠지인 ‘피오’ 차승훈과 ‘로키’ 박정영 때문인가
박정영: 꼭 그것 때문만은 아니다. 오더가 물론 차승훈이고, 젠지 소속인 것은 맞지만 개개인 밸런스에 맞게 게임했다. 오더가 리스크가 큰 오더도 아니고 자신감을 가지고 정보로만 하는 게임이기 때문에 개개인이 정보를 확실하게 가져온다면 좋은 점수를 가져온다.

1, 2라운드 에란겔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내일은 에란겔이 세 판인데 어떻게 준비할 생각인가
차승훈: 1라운드 때 정신이 없었다. 생각을 너무 많이 해 어디를 거점으로 삼을지 고민하다 백지가 됐다. 2라운드 소스노브카 밀리터리 베이스 서클 판에선 정보가 없으니 원래 PKL에서 하던대로 보트를 타고 넘어갔는데, 아쉬운 상황이 나왔다. 내일 에란겔에선 경험과 실수를 바탕으로 보완하겠다.

두드러지지 않는 백업 선수들이 자기 자랑을 해줬으면 좋겠다
유상호: 많이 기억나는 부분은 없는데, 시가전이 두 번이나 걸렸다. 시가전 하면서 묵묵히 자리 지키는 것을 잘했다.
박정영: 내 생각도 그렇다.
차승훈: 유상호 선수의 백업으로 첫날 2라운드에서 9킬을 먹었다. 오른쪽으로 갈지 왼쪽으로 갈지 결정 못하고 있을 때 아쿠아 선수가 왼쪽이 편하겠다며 결정을 도왔다. 로키는 배율이 없더라도 팀원을 챙겨주는 희생하는 플레이를 한다.
나희주: 두 명이 없었다면 한 판당 총알 30발도 못 쐈을 것이다.

가장 위협이 되는 팀은 어느 팀인지, 대처 방안은 어떻게 준비할 생각인가
배승후: 오늘 경기를 보면서 대만 팀이 잘한다고 느꼈다. 동선 연구를 잘 했고 어느 포인트를 먹어야 유리할 수 있는지 알고 있다. 종합 2위 태국도 교전이 매섭다. 한 팀과 1대 1로 겨루는 게임은 아니기 때문에 상황에 대한 대처 방안을 준비하겠다.

각오 한 마디 하고 인터뷰를 마무리하겠다
배승후: 다섯 경기밖에 안 남았다. 5경기가 끝나고 후회하지 않도록 준비 잘 해서 내일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나희주: 오늘 부족했던 점을 보완해서 치킨 두 번 정도 먹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대한민국 파이팅.
차승훈: 아직 게임 내, 외적으로 부족하지만 이번 네이션스 컵을 계기로 성장해 조금 더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이왕 나왔으니 우승하고 귀가하도록 하겠다.
박정영: 남은 경기 후회하지 않게끔 마무리 잘 하겠다.
유상호: 최근 모든 국제대회에서 한국이 우승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우승으로 마무리하도록 하겠다. 

장충체육관 |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