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서머] '라스칼' 김광희 "너구리의 블라디미르, 어떻게 하든 잘 크는 느낌"

모경민2019-07-13 23:07


킹존의 '라스칼' 김광희가 "너구리의 블라디미르는 어떻게든 잘 크는 느낌이 든다"고 언급했다.

13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이하 LCK) 서머’ 2라운드 2일차 경기에서 킹존 드래곤X가 담원 게이밍에 2대 1로 승리했다. 담원의 연승가도를 막아선 킹존은 7승 궤도에 올라 3위권에 진입했다.

아래는 ‘라스칼’ 김광희와 나눈 인터뷰 전문이다.

담원의 연승을 끊었다. 승리 소감을 알려달라
기세를 타고 있던 담원 게이밍에 이겨 의미있었다. 더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된 것 같아 좋고, 이겨서 너무 좋다.

오늘 쉽지 않은 경기였다. 1세트를 지고 어떤 피드백을 나눴나
1세트 피드백으로 할 수 있는 플레이를 못 한 것을 피드백했다. 특히 전령 앞에서 유리하게 전투를 열 수 있었는데 오히려 손해를 봐 그 부분을 피드백했고, ‘너구리’ 장하권의 블라디미르도 밴하기로 했다. 장하권의 블라디미르는 어떻게 하든 잘 크는 느낌이 들었다. 밴픽적으로는 2세트부터 미드-정글 주도권 잡을 수 있는 챔피언을 선택했다. 

3세트에서 카르마에게 얻어맞으며 힘들었다. 그때 팀원들과 무슨 이야기를 나눴나
카르마와 아칼리를 탑에서 1대 1로 놔두면 도벽에 돈도 많이 뜯기고 힘들다. 그때 바텀에서 이득 많이 보겠다는 이야기를 나눴다. 중간에 맞고만 있었는데 “나 맞고 있으니까 밑에서 잘해달라”고 농담을 나눴다.

힘든 것을 알면서 왜 라이즈와 스왑을 고민하지 않았는지
아칼 리가 미드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면 마법공학 총검까지 나와야 한다. 우리팀은 바텀이 이기는 상성이고, 정글-미드 주도권으로 바텀에 힘 실어주기 위해 그렇게 결정했다. 애초에 스텝진이 ‘니가 고생 좀 해줘’하고 이야기로 멘탈을 보호해주셨다.

강동훈 감독은 지난 kt 롤스터전 경기력이 안 좋다고 이야기했다. 담원전은 어떤 것을 위주로 준비했는지
‘너구리’ 장하권이 핵심이었다. 워낙 잘하고 세서 밴으로 저격도 했다. 탑도 최대한 주도권 있는 챔피언을 선택하려고 했다. 

리프트 라이벌즈에서 아시아 지역 강팀을 상대했는데, 국제무대 경험하니 어떤가
상대 탑을 만나서 배웠다기보다는 그냥 국제무대 경험을 통해서 좀 더 과감해지고 긴장도 덜 하는 쪽으로 도움이 된 것 같다.

2라운드 첫 경기 승리로 장식했는다. 각오를 알려달라
스프링에서도 1라운드보다 2라운드서 더 좋은 성적을 냈다. 서머도 스프링처럼 더 좋은 성적을 낼 자신이 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해 달라
최근에 리프트 라이벌즈 끝나고 kt 롤스터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못 보여줬는데 흔들릴 때마다 잡아주시는 감독, 코치님들에게 감사하고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감사하다. 더 높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하겠다.

종로 |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