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서머] ‘조커’ 조재읍 “상위권 위해 결국 꺾어야 하는 상대는 담원”

모경민2019-07-13 19:24


샌드박스의 ‘조커’ 조재읍이 “상위권 도약을 위해서 결국 꺾어야 하는 상대는 담원”이라고 밝혔다.

13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이하 LCK) 서머’ 2라운드 2일차 1경기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이 진에어 그린윙스에 완승을 거뒀다. 1세트에서 무난한 승리를 거둔 샌드박스는 2세트에서 ‘루트’ 문검수의 공세를 저지하고 완승까지 연결했다.

아래는 ‘조커’ 조재읍과 나눈 인터뷰 전문이다.

이번 승리로 1위에 올라섰다. 소감을 알려달라
패배가 있기 때문에 오늘 경기에서 긴장했다. 한 번 패배하면 기세가 꺾이는 경향이 있고, 연패를 경계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긴장한 만큼 많이 준비했는데 결과가 잘 나와 좋다.

순위 경쟁이 치열해졌다. 리프트 라이벌즈에 다녀온 팀들의 경기력이 나쁘지 않은데 앞으로 어떻게 될 거라고 생각하나
리프트 라이벌즈를 나갔다 와서 폼이 올라온 게 아니고 원래 잘했다고 생각한다. 또 앞으로는 SK텔레콤과 젠지 등 플레이오프 전쟁이 매우 치열하지 않을까 싶다.

오늘 상대가 레넥톤을 뽑았을 때 라인 스왑에 나섰다. 얘기가 되어 있던 운영인가
반대로 생각해도 레넥톤을 하면 이렐리아를 따라가려고 하고, 이렐리아를 하면 레넥톤을 피하려고 한다. 보통 상대가 인베이드로 시야 확보해 따라가는데, 진에어가 그걸 하지 못해 우리의 전략이 잘 먹혔던 것 같다.

1세트에서 드레이븐이 도벽을 들었다. 보통은 집중공격을 들지 않나
드레이븐으로 라인전을 이기면 좋지만 돈 들어오는 것 때문에 킬을 따야 한다. 반대로 도벽을 들면 상대 이즈리얼도 도벽을 들어 성장에 부담이 없다. 

1세트 바론 싸움에서 브라움이 바론을 가져갔고, 이즈리얼에게 추격당하며 위기를 맞았다
칼날부리 쪽에서 상대를 자르고 바론을 갔어야 했는데, 그 과정에서 이렐리아 수호천사가 빠졌다. 바론 싸움에서도 먹고 빠질 수 있었지만 그 과정이 길어졌고 ‘온플릭’ 김장겸이 강타가 없는 걸 갑자기 말했다. 그래서 내가 미리 바꿔놨던 강타로 먹었다. 이후 이즈리얼이 추격해 위기가 나왔지만 그래도 잘 빠져나왔다. ‘도브’ 김재연의 수호천사가 빠질 때 세주아니에 끼어서 못 나왔다. 그건 세주아니가 스킬을 맞아주려다 길을 막아버린 게 아닌가 생각한다.

2라운드가 시작됐다. 어떤 성적을 기대하고 있나
1라운드 성적이 좋았지만 걱정된다. 더 올라가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1라운드와 비슷한 성적을 유지하거나 더 잘해야 한다. 밑에서부터 한 팀 한 팀 꺾는다는 마음으로 하겠다. 다들 폼이 올라온 게 보여 무조건 상위권을 할 거란 생각은 안 들지만 마지막에 웃고 싶다.

제일 경계되는 팀이 있나
위협적인 팀은 SK텔레콤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래도 결국 마주치게 되는 상대는 담원이 아닐까 생각한다.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기 위해선 담원을 이겨야 한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해 달라
항상 경기력이 오락가락하고 흔들리는데 끝까지 지켜봐주시는 팬 분들께 감사하다

종로 |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