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컨텐더스 코리아] 엘리먼트 미스틱 "솜츠 우리가 최고…꼭 우승할 것"

이한빛2019-05-11 16:27

지난 시즌 준우승을 차지한 엘리먼트 미스틱이 이번엔 반드시 우승하겠다며 투지를 불태웠다.

엘리먼트 미스틱이 11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1' 플레이오프 6강 1경기에서 WGS 아마먼트를 꺾고 젠지가 기다리는 4강에 진출했다. 조별 예선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던 엘리먼트 미스틱은 젠지를 넘어 결승 무대에 올라 우승까지 차지하겠다는 각오다.

아래는 엘리먼트 미스틱과 진행한 일문일답이다. 

경기 승리 소감을 알려달라
'유니크' 유동현: 일단 상대가 우리보다 전력이 약한 팀이라 생각하지만 방심하지 않고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어 기쁘다.
'한빈' 최한빈: 이번에 이겨서 좋지만 WGS가 저희보다 못한다는 소문이 있어 방심할 뻔했다. 코치님과 감독님이 "방심하지 마라. 너희는 잘 하는 것이 아니니 열심히 해야 한다"고 말씀해주셔서 방심않고 이길 수 있었다.
'도하' 김동하: 오늘 100대 0이나 완막해서 끝내려고 했는데 리장 타워에서 말도 안 되는 실수를 저질러서 비벼졌다. 다음엔 더 좋은 경기력으로 뵙도록 하겠다.
'운디네' 손영우 : 오늘 몸상태가 좋지 않았는데 팀원들이 잘해줘서 이겼다. 기쁘다.
'스파클' 김영한: 오늘은 젠지전을 위한 발판이라 생각하고 더 열심히 했다. 다음 경기에선 더 잘하도록 하겠다.
'알파' 신재현: 방심하지 않고 하던 것을 계획적으로 할 수 있었다. 4강 전에 더 보완하면 강해질 수 있을 것 같다. 
'타코야키' 이영현: 알파 형이랑 나머지 팀원들이 잘 해서 3세트에서 부담감이 줄었다. 다른 형들도 멘탈 케어를 잘 해줬다.

WGS 아마먼트가 정규 시즌에서 완패를 안겨준 팀이여서 각오가 남달랐을 것 같다
김영한: 준결승이라는 좋은 성적을 가지고 이번 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그런 성적으로 인해 모두가 나태로워지고 성적에 대한 목표가 사라진 것 같아 그런 결과가 나왔다. 조별 예선 초창기 때 2연패를 당한 것을 계기로 정신을 차리고 코치님과 감독님의 힘으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진 것은 아쉽지만 우리에겐 득이 됐다.

양팀의 솜브라 맞대결이 주목 받았다. 실제로 맞상대 해보니 어땠나
김영한: 저희는 리그까지 포함해 우리 솜츠가 가장 강하다고 생각했고 그 자신감을 가지고 쉽게 이길 수 있었다. 딱히 저희 상대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4강에서 젠지를 만난다. 어떻게 전망하고 있나
김영한: 정규 시즌에서 아쉽게 역스윕을 당했다. 그 패배 때문에 연습을 많이 하게 됐다. 조별 예선이 끝난 뒤 2주간 스크림을 했다. 결승전보단 우선 젠지전을 최대한 준비하겠다.

젠지에서 가장 경계되는 선수는
김영한: 딱히 없는 것 같다. 그나마 그쪽 팀이 연습량이 많아 팀워크가 좋다고 하더라. 그 점만 유의하면 될 것 같다.

오늘 경기의 수훈 선수를 뽑아보자면
김영한: 평소라면 김동하를 뽑겠는데 많은 분들이 이번엔 인정하지 않을 것 같다. 한빈이가 팀 내 메인 오더를 담당하고 있다. 우리 입장에선 한빈이가 가장 잘 했다.
최한빈: 연습한 만큼 나왔다. 전 시즌엔 많이 주목받지 못했는데 팀원들에게 주목 받으니 기분 좋다.

플레이오프 다음 경기에 임하는 각오는
김영한: 지난 시즌엔 둠피스트로 넣은 고츠를 통해 우승 후보로 꼽혔는데 결승전에서 안 좋은 모습을 보이고 러너웨이에게 패배했다. 이번 시즌엔 우승을 확실한 목표로 삼고 있다. 정신 차리고 연습도 많이 했다. 그에 대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 믿고 있기 때문에 꼭 우승을 해보고 싶다.

결승 상대로 어느 팀이 올라올 것이라 예상하나
김영한: 지난 시즌 챔피언인 러너웨이가 올라올 것 같다. GC부산은 3채? O2 블라스트는 고츠를 이용한다. 러너웨이는 솜브라 대처를 매우 잘하고, O2가 올라와도 고츠 상대를 잘 해서 러너웨이가 올라올 듯 하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이영현: 결승 상대 꼭 이겨서 우승하도록 하겠다.
신재현: 매번 먼 곳까지 찾아와주셔서 감사하다. 결승에 올라가게 된다면 꼭 우승하겠다.
김영한: 우리 팀이 한 번 뒤집어지면 재역전을 못하는 분위기였다. 그런 분위기를 고치고 이번 시즌엔 주눅들지 않고 열심히 경기에 임하는 엘리먼트 미스틱이 되겠다.
손영우: 이 팀에 들어오고 첫 대회다. 저번 시즌엔 엘미가 준우승을 했지만 이번엔 꼭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김동하: 항상 찾아와주셔서 감사하다. 오늘 많이 아쉬웠는데 준결승과 결승에선 나아진 모습 보여드리겠다.
최한빈: 처음에 부진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려 부끄러우셨을지도 모르겠다. 이젠 ㅍ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돌아오도록 하겠다.
유동현: 조별 예선부터 산전수전 다 겪고 4강까지 올라왔다. 이번 시즌엔 꼭 좋은 모습 보여드려서 쇼다운까지 가도록 하겠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사진=일산│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