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리프트 라이벌즈] '페이커' 이상혁 "다른 팀과 우승 일궈내 성취감-기쁨 느껴"

이한빛2019-07-08 10:14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으로 마음 속 부담감을 한결 내려놓을 수 있었던 '페이커' 이상혁이 성취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지난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2019 리프트 라이벌즈 LCK-LPL-LMS-VCS(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에서 한국의 LCK는 중국의 LPL을 3대 1로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결승전 2세트 마지막 한타에서 니코의 궁극기 '만개'로 3인 스턴에 성공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이상혁은 "그동안 우승을 못해서 아쉬웠는데 이번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으로 큰 성취감을 느낀다. 다른 팀과 우승을 일궈내어 더 기쁘다"며 밝은 웃음과 함께 경기 소감을 밝혔다.

리프트 라이벌즈는 서머 스플릿 중간에 진행되는 대회이기 때문에 참여하는 팀 입장에선 부담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남다른 승부사 기질을 가진 이상혁은 메리트가 적은 대회라고 할지라도 '우승'이란 타이틀을 갈구했다. "3년차인데 처음 대회에 출전했을 땐 메리트가 없고 불편한 대회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한 이상혁은 "2년 내내 지니까 올해는 우승하고 싶어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했다. 좋은 결과가 얻게 되어 만족스럽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상혁은 이번 결승전 전까지 롤드컵, MSI, 올스타전 우승 경험이 있지만 유독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과는 거리가 멀었다. 하지만 3번의 도전 끝에 리프트 라이벌즈 최정상을 밟으며 굵직한 커리어를 추가한 이상혁은 "사실 국제 대회를 많이 나가서 우승 횟수도 많은 것 같다. 커리어가 쌓인다고 하니 기분 좋다"고 답변했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