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결승] 'V9 달성' T1 "기세 몰아 롤드컵 가겠다...한국 최고 증명할 것"

이한빛2020-04-25 20:37

T1이 LCK를 넘어 롤드컵까지 조준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T1이 25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결승전에서 젠지를 완파하고 통산 아홉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김정수 감독은 "우승해서 정말 기쁘다. 선수들이 잘 해줘서 한 것이 없다. 선수들이 다 만들어줬고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김정수 감독은 "기세를 잘 타고 3:0을 할 수 있었다"고 우승 비결을 전한 후, "오늘은 다섯 명 다 완벽하게 해줬다"며 선수단 전원을 MVP로 꼽았다.

로열 로더가 된 '칸나' 김창동은 "경기가 좀 아쉬웠다. 형들과 상호가 잘 해줘서 쉽게 이겼다. 감독님과 코치진분들, 형들 아녔으면 1등하기 어려웠을 것 같다"며 "형들이 의지가 됐다. 위로해주고 많이 알려줬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창동은 "경기날일 때 가족들이 응원 메시지 주셨다.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감사하다"고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번 우승으로 개인 통산 아홉 번째 우승과 함께 최고령 우승 미드 라이너가 된 '페이커' 이상혁. 그는 "젊게 살아서 최고령 미드 라이너지만 그런 느낌은 들지 않았다"는 너스레와 함께 인터뷰를 시작했다. 이상혁은 "이기고 싶었다. 다사다난 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쁘다"며, "코치님과 감독님이 지도해주시고 이끌어주셔서 뭉칠 수 있었다. 팀원들도 팀을 위해서 게임하는 느낌이었다. 많이 노력한 덕에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팀원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상혁은 "팬들의 얼굴을 뵙지 못했지만 응원해 주시는 것을 보고 마음을 다잡았다. 이 기세 그대로 롤드컵까지 가겠다"며 "김칫국인 것 같긴 하지만 한국이 최고라는 걸 보여주는 것을 목표 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