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오피셜] 최병훈 전 T1 감독, DRX 2대 단장에 선임

김기자2020-12-02 16:03

최병훈 전 SKT T1(현 T1) 감독이 DRX 단장으로 선임됐다. 

DRX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병훈 전 T1 감독을 2대 단장으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최병훈 단장은 롤드컵 우승 3회, LCK 우승 6회, MSI 2회 등 수많은 우승 경력과 다양한 종목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DRX에 우승 DNA를 심음과 동시에 안정적인 성장을 할 수 있도록 팀의 중추 역할을 맡게 된다.

최병훈 단장은 세계적인 명문 게임단 SKT T1 탄생의 주역이다. 2008년 SK텔레콤 T1의 스타크래프트 팀 코치로 e스포츠 경력을 시작, 스페셜포스 팀 코치도 경험했다. 2013년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가능성을 보고 SKT T1 LoL팀 창단을 직접 지휘하며 ‘꼬마’ 김정균 코치와 ‘페이커’ 이상혁 선수 등 주축 멤버들을 영입, 세계적인 스타 반열에 올려 SKT의 성공신화를 이룩했다. e스포츠 팀 운영 전반을 모두 경험한 인물로서, DRX가 안정적으로 성장하기 위해 나아갈 방향을 올바르게 제시할 적임자로 손꼽힌다.

최병훈 단장은 SKT T1 LOL팀을 감독으로서 지휘하는 동안 2013년 LCK 서머 우승을 시작으로 롤드컵, LCK, MSI 등 국내외 주요 대회에서 무려 11회의 우승을 경험했다. 최 단장의 다양하고 성공적인 우승 경험이 팀 전체에 ‘위닝 멘탈리티’를 심어주고 DRX가 전 세계를 상대로 경쟁하기 위한 자양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제 막 DRX에 합류한 최병훈 단장은 팀 분석에 집중하고 있다. 최 단장은 "꽤 오랜 시간 DRX와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눴고, 이 팀과 함께 하면 즐겁게 도전할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생겼다"며 "여러 경험을 바탕으로 DRX의 모든 구성원들이 목표하는 바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DRX와 즐겁고 아름다운 스토리를 함께 써 내려갈 것이다. 앞으로의 도전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