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DRX 둘러싼 논란 해명한 최상인 단장 "의견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

모경민2020-11-23 14:00


DRX의 최상인 단장이 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3일 DRX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DRX 최상인 단장입니다’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이는 ‘쵸비’ 정지훈을 비롯한 DRX의 여러 이슈와 논란에 대해 언급한 영상이다. 최상인 단장은 직접 영상에 출연해 정지훈의 이슈와 DRX의 SNS 콘텐츠, BL 영상 등을 해명했다.

사건은 ‘쵸비’ 정지훈의 방송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정지훈은 개인 방송에서 “주변에서 날 너무 건드려서 힘들다. 안 해도 문제가 없는데 자꾸 무언가를 해달라고 한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스트레스와 불행을 언급한 방송은 여러 커뮤니티를 타고 일파만파 커졌다. 그 과정에서 주어 없는 말이 DRX 사무국을 저격한 게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

최상인 단장은 영상에서 “재계약 협의를 앞두고 일정을 최소화하고 있었다”며 “선수측 요청으로 팀 일정을 개인 일정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도왔으며, 선수단 복귀 예정일도 4일 뒤로 미뤄주는 등 편의를 봐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최상인 단장은 당시 발언이 사무국이 아닌 개인적인 일이라고 판단했다며 “발언 대상이 저나 사무국이라고 한다면 저는 더 이상 할말이 없다”고 이야기했다.

팀의 개선 사항도 이슈로 떠오른 만큼 이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정수기나 공기청정기 등 숙소 시설 요청이 있을 때 즉각적으로 처리해주지 못한 점 등 아쉬움이 컸을 것”이라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인력을 배치할 것”이라 개선 사항 등을 언급했다.

SNS와 공식 영상 컨텐츠에 관한 내용도 주를 이뤘다. 최상인 단장은 “SNS 관리자는 플랫폼별로 따로 두고 있다”며 “그동안 이슈에 책임이 있는 담당자에게 징계 절차를 밟고 있고 조직구조 개편과 인사이동도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BL 컨텐츠물에 대해선 “중국에서 유행했던 도윈, 콰이쇼로 외국인 플랫폼 담당자가 기획부터 촬영까지 직접 요청했다”고 언급했다. 해외 시장을 노리고 컨설턴트에게 맡겼다는 것이 요점이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시스템 미흡으로 제작, 관리, 검수체계에 허점이 있었다는 점을 인정했다. 최상인 단장은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도인, 콰이쇼에 대한 운영을 무기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DRX는 초심으로 돌아가 선수들과 팬들이 더 행복할 수 있는 2021년을 만들어가려 한다고 언급했다. 최상인 단장은 “선수단과 팬분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이며, 열정이 넘친 탓에 실수를 저질렀고 이 과정에서 선수와 팬들에게 상처를 안긴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사진=DRX 공식 유튜브 영상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