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PCS 2] T1 선발전서 첫 우승, 6위 주인공은 아프리카(종합)

모경민2020-08-15 22:00


T1이 ‘스타로드’ 이종호 영입 이후 선발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성공적인 리빌딩을 증명했다. 

15일 서울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배틀그라운드 ‘2020 펍지 컨티넨탈 시리즈 2 아시아’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 T1이 우승을 차지했다. 선발전을 통해 PCS 2 아시아 대회에 진출할 팀은 T1과 브이알루 기블리, OGN 엔투스, 설해원 프린스, 라베가, 아프리카 프릭스로 결정됐다. 

1라운드는 젠지의 ‘로키’ 박정영이 혼자 살아남아 2위까지 끌어올리면서 6위 싸움이 치열해졌다. VSG는 6위를 차지한 후 순위를 유지해 젠지의 추격을 따돌렸다. 담원 게이밍이 1라운드 치킨을 추가하면서 강등권 싸움도 불이 붙었다. 라베가는 2매치 치킨을 추가하며 다시 순위를 끌어올렸다. 브이알루 기블리와 OGN 엔투스, 라베가, T1은 이변이 없는 한 

3라운드 수송기는 돌산에서 리포브카까지 가로로 날았다. 서클은 갓카 중심으로 만들어졌다. 많은 팀들이 광활한 밭 사이 건물로 자리 잡고 서로를 견제했다. 갓카 아래 건물을 수비한 T1은 팜PC에 이어 VSG까지 무너트린 후 아프리카, 설해원 프린스와 경쟁에 나섰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T1을 차례로 밀어낸 후 설해원 프린스까지 무너트려 12킬 치킨을 획득했다.

4라운드 수송기는 갓카에서 야스나야를 통과해 지나갔다. 서클은 다시 갓카 중심으로 좁아졌다. 젠지는 다나와e스포츠와의 혈전에서 무너져 6위 탈환과 멀어졌다. T1은 자리를 지킨 후 OPGG 스포츠와 쿼드로를 무너트리며 12킬 치킨을 획득했다. T1은 4라운드 경기로 우승에 가장 가까워졌다. 

마지막 비행기는 서버니에서 밀타를 통과했다. 서클은 리포브카 중심으로 형성됐다. OPGG 스포츠는 파밍 전 라베가를 사격해 3킬을 올렸다. 6위 VSG가 포인트 없이 탈락하고 OPGG가 T1에 잡히는 상황이 벌어졌다. 젠지에게 기회가 돌아왔다. 서클은 9위 아프리카 프릭스에게 돌아갔다. 선발전 마지막 티켓을 두고 아프리카 프릭스와 젠지의 끈질긴 눈치싸움이 이어졌다. 'EJ'의 차량 이용으로 순식간에 젠지를 무너트린 아프리카 프릭스는 9킬 우승으로 19포인트를 수급했다. 결국 역전에 성공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9위에서 6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려 선발전 막차에 탑승했다.
 

사진=펍지주식회사 제공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