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전투에선 지지 않는 DRX, 다이나믹스에 1세트 선취

모경민2020-07-02 20:31


DRX: 최현준(오공)-홍창현(니달리)-정지훈(세트)-김혁규(아펠리오스)-류민석(파이크)
팀 다이나믹스: 이재원(모데카이저)-김규석(트런들)-이성혁(루시안)-서대길(하이머딩거)-김도엽(세나)

2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정규 시즌 12일차 2경기 1세트에서 DRX가 팀 다이나믹스에 승리했다. 

‘덕담’ 서대길은 원딜 하이머딩거를 꺼내 아펠리오스와 파이크 듀오를 괴롭혔다. DRX ‘도란’ 최현준은 ‘비욘드’ 김규석이 갱킹을 노린 오히려 ‘리치’ 이재원에게 달려들어 선취점을 가져왔다. 홍창현은 바텀 커버로 피해 인원을 최소화하고 협곡의 전령으로 탑을 노려 1차 포탑을 파괴했다. 팀 다이나믹스는 탑으로, DRX는 바텀으로 시선을 돌렸다. 두 곳에서 모두 킬이 나왔지만 바텀에 다시 팀 다이나믹스가 모이며 역으로 킬을 가져가 팽팽한 게임이 이어졌다. 

DRX는 팀 다이나믹스의 세 번째 드래곤을 막기 위해 진격했고 대치 도중 ‘데프트’ 김혁규가 ‘쿠잔’ 이성혁에게 순식간에 끊겼다. ‘도란’ 최현준과 ‘케리아’ 류민석이 킬 포인트를 올리며 골드 수급에 나섰지만 용을 뺏긴 팀 다이나믹스가 킬 포인트에서 앞섰다. 

다음 화염 드래곤에서도 상대를 몰아낸 ‘쿠잔’ 이성혁과 ‘덕담’ 서대길은 다시 살아나온 ‘리치’ 이재원과 함께 드래곤 3스텍을 쌓는 데 성공했다. 경기 26분 레드 근처에서 세나를 끊어낸 DRX는 바론 시도에 나섰다. 하지만 하이머딩거의 포탑으로 5대4 상황에서 킬을 내주고 말았다. DRX는 ‘쵸비’ 정지훈의 대미 장식으로 하이머딩거를 물려 화염 드래곤을 얻어갔다. 

다시 화염 드래곤이 나온 시간, 영혼을 얻기 위해 진격한 다이나믹스와 DRX가 미드부터 강가까지 대치를 지속했다. '표식' 홍창현은 드래곤 둥지에서 순식간에 두 명을 끊었고 이후 일방적으로 DRX가 승리를 가져오면서 그대로 경기가 DRX의 승리로 돌아갔다. 

종로 |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