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박정석, 브리온 블레이드 단장 선임

박상진2020-06-02 09:06


리그 오브 레전드팀 브리온 블레이드가 LCK 원년 팀이자, 팀 역사의 시초 격인 ‘나진 e-mFire’팀의 초대 감독 출신 박정석 신임 단장의 선임을 밝혔다.

박정석 단장은 2001년부터 2012년까지 ‘스타크래프트1’ 프로선수로 활약하며 개인리그 우승 1회, 준우승 3회, 팀 단위 리그 우승 2회, 준우승 6회 등 화려한 선수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프로선수 은퇴 이후에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인 ‘나진 e-mFire’ 팀의 총 감독과 CJ 엔투스 팀의 감독을 맡았으며, 해당 기간 동안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4강 진출, LCK 우승과 준 우승, NLB 2회 우승 등의 성과를 내며 감독으로서의 역량도 유감없이 발휘 했다. 특히 박정석 단장은 감독 시절 뛰어난 선수단 멘탈리티 관리 능력과 리더십으로 타 스포츠에 비해 연령대가 낮은 e스포츠 선수들에 게 모범이 되며 초기 LCK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한 인물로 평가 받고 있다.

LCK의 역사적인 시작을 함께한 ‘나진 e-mFire’는 뛰어난 성적을 바탕으로 3번의 월드 챔피언십에 진출했 으며 김종인(PraY), 조재걸(Watch), 한왕호(Peanut) 등의 대표 선수들을 배출하는 등 LCK 흥행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온 팀이다.

브리온 블레이드는 박정석 단장의 경험들이 ‘나진 e-mFire’를 잇는 강팀 도약이라는 팀의 중장기적 비전 을 실현하는데 큰 역할을 할 뿐 아니라 팀의 역사를 이어가고, 사무국과 선수단 전체에 시너지를 낼 것으 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박정석 단장이 브리온 블레이드를 강팀으로 만들기 위한 의지가 강하고 감독 재직 당시 소속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바탕으로 선수단과의 소통 및 공감 능력이 뛰어난 인물이라는 점도 단장 선임의 배경이 됐다고 밝혔다.

박정석 단장은 "브리온 블레이드의 장기적인 비전과 함께 할 기회를 준 구단에게 감사 드린다”며 “선수 경 험과 감독 경험을 바탕으로 구단 전체가 정밀한 시스템으로 운영될 수 있는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수립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를 통해 브리온 블레이드가 나진 e-mFire를 이어가는 명문 구단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브리온 블레이드의 임우택 대표는 “현재 팀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팀의 감독 출신이, 팀 운영을 책임지는 단장으로 선임 된 것 자체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 한다. 이를 통해 곧 10주년을 맞이하게 될 LCK 의 전통성과 원년 멤버 나진 e-mFire의 역사를 이어 나가도록 하겠다.” 고 소감을 밝히며 “10년 전 나진의 팬들도 박정석 단장의 영입을 매우 반기고 있다. 소위 '근본이 있는 팀'의 무게를 크게 느끼고 훌륭한 팀이 되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