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기타

‘이재혁-문호준’ 카트 결승을 장식하는 레전드, 팀전부터 개인전까지

모경민2020-05-23 10:01

카트라이더 결승전에서 락스와 한화생명e스포츠가 맞붙는다.

락스가 창단 첫 팀전 결승에 올랐다. 23일 오후 6시 넥슨 아레나에서 ‘2020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결승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팀전 대진은 락스와 한화생명e스포츠가 만나며 개인전은 문호준과 김응태, 유창현, 유영혁, 박인수, 이재혁, 전대웅, 신종민으로 라인업이 완성됐다. 이번 결승에서 락스는 창단 첫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상대는 바로 ‘문호준 사단’의 한화생명e스포츠다. 

20일 플레이오프에서 아프리카 프릭스와 마주친 락스는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재혁은 박인수에 이어 유영혁까지 꺾는 것으로 락스의 에이스 자리를 다잡았고, 팀을 결승전까지 이끌기도 했다. 

하지만 락스가 결승전까지 갈 수 있었던 것은 비단 이재혁의 정진 뿐만은 아니다. 시즌 초 락스는 이재혁 단독 에이스 구도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점차 김응태와 한승철의 컨디션을 끌어올렸으며 최근 경기에선 이재혁의 단독 질주에서 벗어나 다양한 운영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재혁과 김응태는 개인전 결승까지 진출해 양대 리그 우승 가능성도 활짝 열어둔 상태다. 

스피드 에이스 이재혁과 아이템 에이스 사상훈, 그리고 한승철과 김응태의 폼이 올라온 지금이 가장 우승하기 적절한 시기일지 모른다. 하지만 상대는 한화생명이다. 한화생명은 문호준을 중심으로 세 명의 신인 선수들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아이템 에이스 이은택이 빠진 상황이나 가장 최근 락스와의 경기에서 아이템전을 깔끔하게 승리했고 이후 이재혁과 문호준의 에이스 결정전에서 승리해 결승 직행을 확정지은 바 있다. 이로서 현재 가장 평가가 좋은 이재혁과 수준급 베테랑 문호준이 각 팀의 수장으로 자리 잡았다.

팀 결승전을 탈락한 샌드박스의 유창현과 박인수, 아프리카 프릭스의 유영혁과 전대웅은 개인전 결승에서 만날 수 있다. 박인수는 인터뷰를 통해 “손목이 아파 플레이 하는 방식을 바꾸었는데,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언급한 바 있다. 박인수와 유창현은 흔들리는 것을 바로잡는 것이 최우선이다. 물론 팀전을 참가하지 않는 선수들은 개인전 연습에 몰두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유리한 지점을 지니고 간다.

문호준, 유영혁과 전대웅. 이재혁과 유창현, 박인수. 이전 세대와 현재 세대가 맞붙는 구도다. 이전 세대라고 해서 최근 TOP3에 밀린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문호준은 전대미문의 11회 우승에 이어 팀전과 개인전 우승을 또 다시 노리면서 카트 리그의 레전드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