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배틀그라운드

[PCS 채리티 쇼다운] 미라마서 2배로 차이 벌린 티엔바... 젠지는 '주춤'

모경민2020-05-22 21:22


22일 진행된 배틀그라운드 ‘2020 펍지 컨티넨탈 시리즈(이하 PCS) 아시아 채리티 쇼다운’ 3일차 미라마 경기에서 티엔바 게이밍이 압도적인 점수 차이를 벌리며 앞서갔다. 한국의 젠지와 엘리먼트 미스틱은 5, 6위에 머물며 후반전을 노렸다. 

미라마 수송기는 커즈 델 발레에서 페카도를 지나 추마세라까지 날았다. 첫 안전 구역은 몬테 누에보 중심으로 형성됐다. OGN 엔투스는 루미너스를 포위하고 잡아먹기 위해 뭉쳤지만 ‘성장’ 성장환이 끊겨 세 명으로 게임을 풀어갔다. 젠지와 쿼드로, 브이알루 기블리는 엘 포조 서클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얽혀 킬을 주고받았다.

경기 20분 엘 포조 시가전으로 많은 팀이 걸러졌다. 4AM은 엘 포조 외곽 서쪽 부근을 점거하고 가장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 엘리먼트 미스틱은 ‘막내’ 신동주의 수류탄으로 활로를 뚫었으나 지속적인 위치 노출로 극후반 싸움을 뚫지 못하고 탈락했다. 4AM은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남은 팀을 모두 쓸어담고 13킬과 치킨을 획득했다.

2라운드 미라마 수송기는 라드릴레라를 시작으로 파워 그리드, 산 마틴을 지났다. 서클은 페카도 중심으로 맵 정중앙에 자리 잡았다. 안전 구역은 파워 그리드 동쪽 고지대를 중심으로 좁아졌다. OGN 엔투스는 인팬트리와, 젠지는 각각 GEX와 만나 진입에 가로막혀 탈락했다.

한국 팀 브이알루 기블리와 쿼드로는 그레이브 야드 도로 건너편 고지대에서 마주쳤다. 쿼드로는 브이알루 기블리와 루미너스에 둘러싸여 탈락했다. 이후 브이알루는 마지막 루미너스와의 교전에 나섰다. 루미너스 게이밍은 고지대를 잡고 일방적으로 브이알루에게 사격을 퍼부으며 4대4 교전에서 압도해 치킨을 획득했다. 

3라운드 미라마 수송기는 임팔라를 지나 하시엔다 상단을 통과해 라 코브레리아로 향했다. 서클은 로스 레오네스 부근으로 좁아졌다. 그리핀은 외곽을 깎아 나가는 운영으로 본래의 색깔을 찾아갔다. 그리핀이 가는 곳을 제외한 많은 곳에서도 총성이 오고가며 빠르게 인원이 줄어들었다.

젠지는 로스 레오네스 마을 외곽 염폐물 없이 서클 안으로 진입하다가 탈락했다. 그리핀 역시 선 시스터, 티엔바 게이밍, 4AM 등 많은 팀에게 가로막혀 게임 운영이 힘들어졌다. 티엔바 게이밍은 러쉬B가 방심한 사이 뒤를 습격했지만 역으로 무너지면서 데토네이션 게이밍 화이트와 맞붙었다. 러쉬B는 3대4 게임이었음에도 상대팀의 소생 타이밍에 정확히 파고들어 치킨을 가져갔다.

티엔바 게이밍이 압도적인 점수를 올린 가운데, 러쉬B와 루미너스 게이밍 등 다양한 중국 팀의 선전이 이어졌다. 티엔바 게이밍은 105킬, 164점으로 한국 팀들과 두 배 가까이 차이를 벌리며 우승에 가까워졌다. 팀 커즌과 LYG 게이밍, 4AM이 뒤를 이은 가운데 젠지와 엘리먼트 미스틱은 5위와 6위에 머물렀다. 
 

순위표=펍지 공식 중계 화면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