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오버워치

오버워치 리그 서울 홈스탠드, 코로나19 여파로 취소 결정(오피셜)

박상진2020-02-24 12:12


코로나19 한국 내 확산으로 오버워치 리그가 계속 악재를 맞고 있다. 서울에서 예정된 홈스탠드 역시 취소됐다.

24일 오버워치 리그 서울 다이너스티는 SNS를 통해 3월 7일과 8일 예정됐던 홈스탠드를 취소했다고 알렸다. 이 글에서 서울 다이너스티는 선수와 소속 인원, 그리고 팬들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최선의 결정이며, 팬들의 양해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홈스탠드 취소에 따른 경기 일정은 리그 사무국과 조율 중이며, 업데이트가 되면 공지하겠다고 밝힌 서울 다이너스티는 이미 판매된 티켓은 환불 처리 예정이라고 알렸다.

세계 최초 도시연고 기반 e스포츠 리그를 표방한 오버워치 리그는 출범 3년차인 올해 연고지 홈스탠드 방식을 드디어 도입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한국과 중국 팀이 속한 태평양지구 대부분의 경기가 취소되며 흥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