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유지력으로 긴 한타 이끈 T1, 드래곤X 잡고 1세트 선취

이한빛2020-02-19 20:33

DRX: 최현준(세트)-홍창현(자르반 4세)-정지훈(럼블)-김혁규(자야)-류민석(라칸)
T1: 김창동(소라카)-문우찬(올라프)-이상혁(오른)-박진성(미스 포춘)-이상호(모르가나)

19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11일차 2경기 1세트에서 T1이 유지력을 앞세워 드래곤X를 잡고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드래곤X는 정지훈의 럼블이 강하게 라인 압박을 넣은 덕에 화염 드래곤을 무난하게 가져갔다. 반면 문우찬의 올라프는 홍창현의 점멸 사용을 강요하고, 이상혁 역시 점화로 정지훈을 압박하면서 드래곤X와 팽팽한 구도를 만들었다. T1은 12분경 세트와 럼블을 처치하고 단숨에 2킬을 올렸다.

T1은 15분경 협곡의 전령 앞에서 한타에서 자르반 4세를 끊고 유리하게 시작했지만, 최현준의 세트에게 미스 포춘이 물리면서 딜로스가 발생했다. 결국 T1이 3킬을 내줬지만 18분경 4킬을 쓸어담으며 손해를 깔끔하게 메꿨다. 문우찬의 올라프는 3킬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문우찬의 올라프는 이후에 드래곤X의 집중 공격을 받았지만 소라카와 모르가나의 서포트로 죽지 않는 불사신 포스를 자랑했다. 27분과 30분, 두 차례 미드 라인에서 발생한 한타에서 T1은 긴 템포로 드래곤X와 대미지를 주고 받았다. 유지력이 좋은 T1은 드래곤X의 마지막 저항을 무마시키고 34분경 적의 넥서스를 철거했다.

종로│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