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테디’ 박진성 “팀합, 완성도 높지만 작은 실수 아쉬워”

모경민2020-02-16 23:24


T1의 ‘테디’ 박진성이 “팀합은 완성도 높은 상태지만 작은 실수들이 아쉽다”고 밝혔다.

16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십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10일차 2경기에서 T1이 젠지e스포츠에 2대1로 승리했다. ‘테디’ 박진성은 1세트에서 아펠리오스로 궁극기를 적중시키며 적들을 물리쳤고 3세트에서 미스 포츈으로 ‘라스칼’ 김광희의 진입을 무위로 돌리며 강한 생명력을 과시했다. 

아래는 ‘테디’ 박진성과 나눈 인터뷰 전문이다.

젠지와의 빅매치로 인기가 많았다. 승리 소감을 알려달라
연승 중이던 젠지를 만나서 무서웠는데 그래도 잘 이겨서 다행인 것 같다. 

1, 2세트에서 아칼리를 풀어준 이유가 있는지
아칼리를 주고 자신 있게 할 수 있기 때문에 풀어줬다. 그에 비해 3세트는 아칼리를 밴하는 게 플레이하기 수월할 것 같아 밴을 했다.

1, 3세트에서 치열한 경기가 나왔는데 집중력이 떨어지진 않았나
요새 경기가 치열해 후반으로 가는 일이 많아 집중력이 떨어지진 않았다. 

‘클리드’ 김태민 선수가 있는 젠지를 상대했다
‘클리드’ 김태민 선수가 있는 젠지를 꺾었다. 기분은 좋지만 1년 동안 친했고 잘 지내던 친구였기 때문에 엄청 좋진 않았다.

치열했던 1, 3세트와 달리 2세트에선 완패 당했다. 요인이 뭔가
밴픽에서 3픽에서 다이애나를 뽑아 망했다고 생각했다. 

리빌딩 이후 팀 완성도가 어느 정도라고 느끼는지
지금은 완성도가 높은 상태다. 하지만 작은 실수들이 아쉬워 60~70%정도라고 생각한다.

다음 경기가 드래곤X인데 각오를 말해달라
DRX가 4연승 중이고 역전승으로 많이 이기더라. 집중 잘해야 할 것 같다. 젠지 연승을 끊은 것처럼 드래곤X 연승도 끊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 마디 해달라
눈이 참 예쁘더라. 눈오는 날 게임 이겨서 기분 좋았다. 응원해주시는 팬분들에게 감사드리고 항상 건강하셨으면 좋겠다.

종로 |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