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뉴클리어’ 신정현 “IG와 재밌는 경기 펼쳐 좋다”

모경민2019-10-21 01:54


담원 게이밍의 ‘뉴클리어’ 신정현이 “IG와 재밌는 경기 펼쳐 기분 좋다”고 밝혔다.

20일(현지 기준) 독일 베를린 베르티 뮤직홀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그룹 스테이지 D조 결정전 5경기에서 담원 게이밍이 ahq-e스포츠 클럽에 승리했다.

IG전에서 카이사로 활약한 ‘뉴클리어’ 신정현은 방송 인터뷰에서 8강 진출 소감으로 “IG라는 작년 우승팀이 있어서 어려울 수 있겠다 생각했는데 오히려 IG랑은 재밌는 경기를 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담원의 김정수 코치는 작년 IG에 몸담은 바 있다. IG의 롤드컵 우승을 이끈 수장이기도 하다. 신정현은 “김정수 코치님이 작년 IG에 몸담으셔서 그런지 IG전에 신경 쓰셨다. 감독님은 건강상의 이유로 못 오셨지만 전화로 마인드를 다잡게 도와주셨다”고 전했다.

신정현은 연이은 활약으로 새로운 별명을 얻었다. 이에 “커뮤니티를 가끔 본다. 생각지도 못한 별명이 생겨 황당했지만 팀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아 재밌게 보고 있다. 가장 마음에 드는 건 ‘조커’ 너구리였다”며 재밌는 요소를 알렸다. 

8강에서 만나고 싶은 상대로 프나틱을 꼽았다. “롤드컵에 올라올 때부터 프나틱을 만나고 싶다 이야기했다. 프나틱에게 복수를 하고 싶다”며 C조 2위로 진출한 프나틱에 의지를 불태웠다. 이어 신정현은 “처음 롤드컵에 올라와 많은 사랑 받고 있는데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며 8강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