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플레이오프] 슈퍼 플레이의 연속, SK텔레콤 담원에 선승

모경민2019-08-25 17:11


SK텔레콤이 플레이오프 2R 첫 단추를 승리로 뀄다.

25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1세트에서 SK텔레콤 T1이 담원 게이밍에 승리했다. SK텔레콤은 르블랑의 견제를 시작으로 이득을 만들었다.

밴픽부터 치열한 싸움이 펼쳐졌다. 담원은 미드 키아나를, SK텔레콤은 탑 퀸을 선택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클리드’ 김태민의 깔끔한 동선에 힘입어 선취점을 얻어냈다. 담원도 반격에 나섰다. ‘캐니언’ 김건부는 탑에서 퀸을 처치, 레넥톤의 라인전에 힘을 실었다. 

김태민은 미드 동선을, 김건부는 탑 동선을 선택했다. 김건부는 두 번 연속 퀸을 끊으며 기세를 올렸다. 그러나 김건부의 귀환을 ‘칸’ 김동하가 저지, 이후 타워 대미지에 힘입어 탈리야를 끊어냈다. SK텔레콤은 퀸과 사일러스의 합류로 빠르게 미드 1차 포탑을 밀었다. 담원은 정글 시야 장악에 힘썼고, 이후 르블랑과 브라움을 기습해 킬 포인트를 올렸다.

두 번째 대지 드래곤은 담원에게 돌아갔다. 이상혁의 르블랑은 시시때때로 적에게 위협을 가했고, 라칸에게 적중하며 순식간에 분위기가 기울었다. 교전에서 대승을 거둔 SK텔레콤은 이후 바론까지 얻어갔다. SK텔레콤은 바론 버프로 외곽 타워를 깎아갔다. 경기 29분 담원은 빠르게 바론을 먹는 선택으로 예측 불허의 플레이를 펼쳤다. 이후 퀸까지 끊어 현상금을 챙겼다.

다음 바론이 나타난 상황, SK텔레콤은 순간적인 딜링으로 담원을 물렸다. 재차 바론을 가져간 SK텔레콤은 재정비 후 장로 드래곤까지 얻었다. 담원은 이상혁의 르블랑을 끊으며 필사적인 수비에 나섰다. 42분 다시 나타난 바론에 두 팀이 맞붙었다. 담원은 바론을 선택했으나 4대 5한타를 SK텔레콤이 대승, 넥서스를 파괴하며 1세트를 승리했다.
 

종로 |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사진=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