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NG 'Flandre', "'우지'를 박살낼 수 있는 기회 생겨"

김기자2019-08-24 13:07

"팀은 이겼지만 원거리 딜러인 '아수라' 루퀴는 오늘 수백 위안을 잃었을 거다. (웃음)"

LPL 서머 플레이오프 1라운드서 인빅터스 게이밍(IG)을 꺾는 파란을 일으킨 리닝 게이밍(LNG) 탑 라이너 '플랑드레' 리슈안준은 방송 인터뷰서 원거리 딜러 '아수라'의 예를 들며 승리를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리슈안준은 경기 후 인터뷰서 "우리가 이길 거라고 생각 못 했다. 원거리 딜러인 '아수라' 루퀴는 내일 집으로 가는 항공권을 예약했을 정도다"며 "팀은 이겼지만, 그는 오늘 수백 위안을 잃었을 거다"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팀 스타일에 대해선 "IG는 게임 초반에 갱킹과 팀 싸움에서 엄청 강하다는 걸 알고 있었기에 개인적으로 개가 되서 다른 라인이 나를 필요로 하면 도와줘야겠다고 생각했다(빨리빨리 움직여야 한다는 걸 '개'로 비유)"며 "(미드 라이너인 '펀펀'과의 호흡에 대해선) 경기 중에서는 라인을 밀고 올라갈 때마다 미드로 내려가서 '펀펀'을 도와줬다. 오늘은 그를 내 '아이'처럼 대했으며 모든 걸 준 거 같다"고 답했다.

그는 1세트 상황에 대해 "IG가 바텀 다이브를 계속 시도해서 약간의 피해를 입었다. 그렇지만 우리는 무슨 일이 있어도 팀 싸움은 피해야 했다"며 "그들이 위로 올라가면 우리는 바텀으로 내려가서 터렛을 철거하는 전략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LNG는 2라운드서 RNG와 경기를 치른다. 리슈안준는 "'우지' 지안쯔하오를 박살낼 수 있는 또 다른 기회가 생겼다"며 다음 경기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줬다. 

*Image=LPL.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