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서머] '스코어' 고동빈의 마지막 인사 "행복하세요"

모경민2019-08-18 10:19


2019 LCK 서머 정규 시즌을 마무리한 '스코어' 고동빈이 "언제나 좋은 일들만 있으셨으면 좋겠다. 행복하시라"는 인사를 남겼다.

17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10주차 경기에서 kt 롤스터가 킹존 드래곤X에 2대 1로 승리했다. kt 롤스터는 1세트 역전승으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 이후 3세트에서 순식간에 기세를 가져와 6승을 쌓았다. kt 롤스터는 이후 한화생명-그리핀 경기 결과에 따라 승강전 탈출 여부가 가려질 예정이다.

아래는 오창종 감독, ‘스코어’ 고동빈과 나눈 인터뷰 전문이다.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 승리 소감을 알려달라
‘스코어’ 고동빈: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르게 됐는데 강팀 상대로 이기는 모습을 못 보였다. 그래도 마지막에는 우리보다 높은 등수에 있는 팀을 꺾어서 기분이 좋다.
오창종 감독: 선수들이 많은 부담감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집중력을 발휘해서 좋았다. 시즌 내내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는데 아쉽게 그러지 못했다. 마지막에 집중해 좋은 경기력 보여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다.

서머 시즌 경기 중 제일 아쉬웠던 경기는 어느 경기인가
오창종: 시즌 초반 담원전 패배로 연패가 시작된 느낌이다. 스프링처럼 가는 느낌 있어 많이 노력하자고 했는데, 아쉽게 똑같은 모습을 보였다.

‘스코어’ 고동빈은 초반보다 후반에 많이 등장했다
오창종: 여러 가지 시도를 했다. 강팀들이 대부분 싸움을 좋아해 그 부분에 있어 엄티 선수를 기용했다. 점차 운영적인 면이 부각되고 안정감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후반에 ‘스코어’ 고동빈 선수가 나온 것이다.

이번 시즌 얻은 수확이 있다면 무엇일까
오창종: 어려운 상황을 헤쳐 나갈 수 있는 방법을 배우는 것과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게 된 것이 가장 큰 수확이다.

‘스코어’ 고동빈은 은퇴를 결정한 건가
고동빈: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하게 될 것 같다. 내일 경기 결과에 따라 더 뛰게될 수 있어 말하기가 애매하다.

오늘 마지막 경기인 점을 의식했는지
고동빈: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 아닐 수도 있으니 그렇게 의식하진 않았다. 끝나고 나니 감정이 조금 몰려오더라. 내부적으로는 마지막 경기라는 것과 관련 없이 진행했다.

선수 생활을 돌아보며 가장 기억에 남는 때가 언제인지
고동빈: 기억에 남는 해는, 처음 프로게이머를 시작했을 때 아무것도 모르고 서울에 올라와 같이 했던 멤버들이 생각난다. 그리고 작년에 우승했기 때문에 작년도 기억에 남았다.

내일 어떤 마음으로 경기를 볼 것인가
오창종: 당연히 그리핀이 이기길 응원하겠지만, 일단 우리부터 잘해야 한다는 마음이 앞섰다. 어떤 결과가 오든 선수들과 마무리 잘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 마디 해달라
고동빈: 올해도 그렇고, 항상 많이 응원해주신 팬분들이 기억에 남는다. 앞으로 절 응원하지 않으시더라도 좋은 일만 있으셨으면 좋겠다. 행복하셨으면 좋겠다.
오창종: 김종인 선수를 더불어서 선수들과 서머를 시작하게 됐는데,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해 감독으로서 미안한 감정이 있다. 부담을 느끼게 했지만 내년에도 더 좋은 상황이 나왔으면 좋겠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