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서머] 윤성환 교체 출전한 젠지, kt 잡고 세트 동점

이한빛2019-06-16 18:19

젠지가 정글러 교체 카드로 분위기를 환기시키고 kt를 추격해 세트 동점을 만들었다.

16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이하 LCK) 서머' 2주 5일차 1경기에서 젠지가 kt 롤스터를 상대로 2세트 승리를 거두며 경기를 마지막 세트로 끌고 갔다.

1세트에서 패배한 젠지는 '피넛' 한왕호 대신 '성환' 윤성환을 투입했고, 밴픽 단계에서 소나-탐 켄치 바텀 조합을 짰다. kt는 그라가스-야스오의 소위 '야라가스' 조합을 구성했다. 

젠지는 경기 초반 라인 주도권을 잡지 못하고 끌려 다니다가 10분경 세주아니의 직선 갱킹을 의식하지 못한 kt 바텀 듀오 중 '눈꽃' 노호종의 라칸을 처치하고 선취점을 올렸다. kt는 인원을 바텀 라인에 집중 투입해 포탑 선취점을 따냈지만 젠지가 드래곤을 하나 챙기는 등 바텀 듀오가 활로를 찾았다.

16분경 kt는 드래곤 한타를 약 1분 30여초 남기고 '쿠잔' 이성혁의 블라디미르를 물었다. 블라디미르가 생존기로 유유히 뒤로 빠지는 사이, 젠지의 챔피언들이 빠르게 뭉쳐 역습을 가했다. 이어 17분에도 2킬을 추가하며 대지 드래곤을 가져가는데 성공했다.

젠지는 22분에 대지 드래곤 2스택을 쌓았고, '큐베' 이성진의 케넨은 kt의 챔피언 영웅 셋의 시선을 끌면서도 절대 물리지 않는 외줄타기 플레이를 해냈다. 25분경 젠지는 바론 버프를 획득한 후 적 챔피언들을 하나씩 사냥했다. 결국 젠지는 에이스를 기록하고 kt의 넥서스를 철거했다.
종로│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