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MSI] G2 '캡스', "이제 '틴 페이커'라고 불러주세요"

김기자2019-05-19 20:00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서 우승을 차지한 G2 e스포츠 '캡스' 리스무스 뷘터가 "아직 세계 최고의 미드 라이너(세체미)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G2 e스포츠는 19일 오후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결승전서 팀 리퀴드를 3대0으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대회 MVP에 오른 '캡스'는 "우승해서 기쁘지만 처음 들어갈 때는 걱정이 많았다. 모두가 잘해서 이긴 거 같다"며 "아직은 미완성 느낌이며 중국 팀을 이기지 못했다. 아쉽다. 다음에는 꼭 복수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베이비페이커'라는 별명에서 벗어나고 싶은지 묻자 "아직 '세체미'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더 잘해야 한다"며 "'베이비페이커'보다 '틴 페이커(teenage Faker)'라고 불러줬으면 한다. 아직은 '페이커'가 오랜 시간 동안 해온 게 많아서 따라잡는 건 힘들다. 잘하는 거보다 실력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타이베이(대만) ㅣ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