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MSI] 팀리퀴드 장누리 감독, "정형화 된 플레이서 벗어나야"

김기자2019-05-19 19:19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준우승을 기록한 팀 리퀴드 '카인' 장누리 감독이 "정형화된 플레이에서 벗어나야 최고의 자리에 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팀리퀴드는 19일 오후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결승전서 G2e스포츠에 0대3으로 패했다. 

장누리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서 "일단 오늘 실망스러운 경기력이 나왔다. 내 책임이 크다. 가장 아쉬운 건 선수들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것이다"며 "책임감을 느낀다. 앞으로 리프트 라이벌즈, 국제 대회서 잘하기 위해선 조금 더 체계적인 연습, 다양한 챔피언 폭 등이 필요하다. 많이 배웠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유럽의 우승으로 각 지역 격차가 좁혀졌는지에 대해 묻자 "각 지역팀들의 실력 차이가 예전보다 줄어들었다. 동의한다"며 "이번 대회서 유럽이 우승했기 때문에 가장 메타에 잘 적응한 지역이라고 생각한다. 북미 등 다른 지역도 정형화된 것에서 벗어나 창의적인 플레이를 따라가거나 우리가 먼저 다양한 걸 만들어야 승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타이베이(대만) ㅣ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