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MSI] 결승 항햔 G2, 집념의 백도어로 두 번째 동점 만들어

박상진2019-05-18 20:12


G2가 준결승 경기를 마지막 세트까지 끌고 갔다.

18일 대만 타이베이 헤핑 체육관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4강 2경기 4세트에서 G2가 SK텔레콤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두 번째 동점을 만들었다.

G2는 SK텔레콤 밴픽의 약점으로 보였던 '칸' 김동하의 빅토르를 잡아내 선취점을 올렸고, 바다 드래곤을 두고 벌인 교전에서도 상대를 압도하며 초반 주도권을 가져갔다. SK텔레콤 역시 박진성의 궁극기로 상대 원딜을 원거리 적중시킨 후 탐 켄치와 함께 이동해 킬을 내며 예리한 공격력을 보였지만, G2가 전령을 가져가며 이득을 얻었다. 이어 11분 바람 드래곤 앞에서 벌어진 교전에서도 G2가 승리하며 초반 분위기를 잡았다.

이후에도 G2는 흩어진 상대를 계속 끊어내며 더욱 격차를 만들었다. 반면 SK텔레콤은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며 계속 상대에게 킬을 헌납했고, 19분 결정적인 순간에서 2킬 이후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21분 '페이커' 이상혁이 활약하며 추가 킬을 올렸지만 박진성의 순간 이동 실수에서 시작된 플레이가 바론까지 이어지며 SK텔레콤의 기세가 꺾였다.

승기를 잡은 G2는 SK텔레콤을 상대로 일방적인 공세에 나섰다. 바론 버프를 두르고 계속 SK텔레콤을 밀어붙인 G2는 상대의 저항에 한 번 피해를 입은 후 바론까지 내주며 경기는 다시 미궁으로 빠졌다. 그러나 과감한 백도어를 실행한 G2가 상대 넥서스를 파괴하고 경기를 마지막 세트로 끌고 갔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사진=타이베이(대만) ㅣ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