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GSL] 진에어 조성주, 대회 사상 최초 4연속 우승 달성(종합)

박상진2019-04-14 18:51


10년 전 오픈 시즌부터 꾸준히 활동했던 조성주가 GSL 4회 연속 우승이라는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14일 서울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글로벌 스타크래프트2 리그(이하 GSL)' 시즌1 결승전에서 진에어 그린윙스 조성주가 김도우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4대 2를 기록하며 승리했다. 결승전에서 승리한 조성주는 GSL 10년 역사 최초로 4연속 우승과 더불어 정종현과 최다 우승 타이를 기록했다.

첫 세트 뉴 리퍼그런시에서 김도우는 점멸 추적자를 활용해 조성주의 빈 틈을 찾으려 했지만 조성주는 벙커와 전차를 동원해 이를 막아냈다. 이어 불곰까지 생산해 반격 타이밍을 노린 조성주는 상대가 다시 공격한 틈을 노려 반격해 일꾼까지 동원한 김도우를 막아내고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포트 알렉산더에서 이어진 2세트에서 김도우는 초반 찌르기를 시도했지만 상대에게 막혔지만 앞마당을 들어올리는 데 성공했고, 초반 피해를 입은 조성주는 지뢰 드랍으로 상대에 피해를 입히려 했지만 김도우의 불사조에 막히며 무위로 돌아갔다. 기세를 잡은 김도우는 폭풍까지 준비해 공격해 들어갔고, 조성주의 방어서는 뚫어내며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을 허용한 조성주는 카이로스 정션 3세트 경기에서 다시 앞서나갔다. 김도우가 거신과 불사조를 준비하는 도중 가장 약한 타이밍을 노려 병력을 과감하게 진출시켰고, 순식간에 상대 거신을 잡아버리며 경기를 끝낸 것. 김도우 역시 사이버 포레스트에서 벌어진 4세트에서 본진 폭풍함을 준비한 후 상대 본진 근처에 보호막 충전소까지 배치해 상대를 압박, 두 번째 동점을 만들었다.

끈질긴 추격을 보여준 김도우는 5세트 킹스 코브 경기에서 초반 전진 관문으로 상대를 압박하며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다. 이후 김도우는 불사조를 이용해 상대를 견제하고, 고위기사 견제로 상대 일꾼을 줄였다. 이어 폭풍함까지 조합한 김도우를 상대로 조성주는 바이오닉 병력과 의료선을 돌려 상대 본진까지 급습했다. 이어 조성주는 전투 순양함까지 생산해 차원 도약으로 상대 후방을 흔들었고, 결국 제공권을 장악한 조성주가 전술핵까지 활용하며 우승에 한 세트를 남겼다.

이어 제로에서 벌어진 6세트 경기에서 김도우는 암흑기사를 꺼내 상대를 찔렀지만 무위로 돌아갔고, 반대로 빠르게 확장 두 개를 가져간 조성주는 지뢰 견제까지 성공하며 격차를 만들었다. 김도우는 암흑 기사로 변수를 만들어 보려 했지만 효과를 보지 못했고, 조성주는 상대 본진 드랍이 성공하며 결국 우승을 차지했다.

강남 |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