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챔스] 젠지 최우범 감독 "그리핀 이기고 우리가 틀리지 않았구나 생각해"

모경민2019-03-15 03:15

젠지의 최우범 감독이 그리핀을 이기고 "우리가 틀리지 않았구나 생각했다"고 밝혔다.

14일 젠지e스포츠가 그리핀을 2대 0으로 잡는 이변을 만들었다. 이날 젠지는 롤챔스에서 처음으로 니코를 꺼냈고, LCK에서 등한시되던 베인까지 쥐었다. 첫 세트부터 강하게 몰아친 젠지는 2세트에서도 비슷한 밴픽으로 완승을 거두기에 이르렀다. 상위권에 자리한 팀도 깨지 못한 그리핀의 벽을 9위의 젠지가 처음으로 깼다. 감격적인 순간이자 또 다른 변화의 바람이다.

젠지의 최우범 감독은 그리핀을 잡은 소감으로 "최근 경기를 보면 그리핀에서 나오지 않는 실수가 많이 나왔기에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예상과는 다르게 2대 0으로 이겨 기뻤고 우리가 틀리지 않았구나, 생각했다"고 감격의 말을 전했다. 

그리핀을 이겼기에 지난 kt전 패배가 더 아쉬울 것 같다고 하자 "kt전을 지면서 느낀 게 많다. 거의 내려놓은 상태였는데 주변에서 할 수 있는 것을 왜 하지 않느냐, 하더라. 그래서 선수들을 강하게 훈련시켰다. 나도 해외 대회를 꼼꼼하게 보고 조금이나마 도움되고자 했다"며 각성의 계기를 밝혔다.

이어 이날 니코와 베인을 선택한 근거를 묻자 "니코 같은 경우 버프가 될 때부터 준비했다. 베인은 LPL과 유럽의 경기를 챙겨봤는데 선픽으로 선호하더라. '룰러' 박재혁이 피지컬이 좋아 해 보자, 하고 연습했다. 스크림 승률도 좋아 오늘의 결과까지 이어진 것 같다"며 꾸준히 준비한 과정을 전했다.

2세트에서 니코와 베인, 리산드라, 브라움까지 모두 1세트와 동일한 밴픽을 꺼낸 것에 대해선 "1경기 끝나고 선수들과 밴픽이 잘됐다는 이야기를 나눴다. 2세트에서 그대로 가져올 수 있어서 편했다"고 밝혔고, 그래도 초반에 약한 자크를 뽑은 것은 "상대 챔프에 뚜벅이들이 많아 이니시가 강력한 챔프를 뽑았다. 정글 돌때 방해 받는 것이 힘든데 처음에 동선을 잘 짜 게임이 편했다"며 이유를 밝혔다.

'플라이' 송용준이 한동안 출전하지 않다 다시 출전한 점을 이야기하자 "송용준이 못해서 제외한 게 아니라, 자꾸 지다 보니 사기가 떨어져 이 선수에게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으며 부진했던 선수들의 폼이 올라온 것은 "정말 타이트하게 연습을 시키고 있다. 이번 시즌 자유를 많이 줬는데, 이 방식이 정답이 아니라 느껴 강하게 잡고 있다"며 팀 내부의 상황이 바뀐 점을 꼽았다.

젠지의 다음 상대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킹존인데, 부담스럽지 않냐는 물음에 "아직도 기억에 남는데, 1라운드에서 지면 안 되는 게임을 졌다. 그래서 복수하고 싶다. 꼭 이기고 싶다는 마음이 선수들 개개인에게도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결사항전을 예고했다. 

최우범 감독은 "시즌 초 PS 가는 것이 목표였지만 지금 상황은 승강전에 가지 않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으며 이어서 "전체적으로 팀에 압박을 많이 하고 있는데 오늘 이겼으니 이렇게 하면 되는구나, 하고 느꼈으면 좋겠다. 나도 지적하고 나면 마음에 남는 것이 많다. 하지만 모든 과정이 이기자고 하는 거니까 너무 스트레스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오늘 경기를 토대로 자신감 있는 플레이 펼쳤으면 좋겠다"고 선수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종로 |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