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롤챔스] '두 번은 안 당한다' SK텔레콤, kt 롤스터에 2세트 승리

모경민2019-03-14 21:41


SK텔레콤 T1이 kt 롤스터를 상대로 2세트를 승리하며 1대 1을 만들었다. 

14일 서울 롤파크에서 열린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이하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8주차 2경기 2세트에서 SK텔레콤이 kt 롤스터를 상대로 승리했다. 이로서 1대 1의 박빙의 승부가 됐다.

서로 컨디션이 좋은 탑 라이너들은 경기 초반부터 서로 강하게 딜 교환을 주고받았다. SK텔레콤은 '클리드' 김태민의 바텀 갱킹으로 이득을 챙겼지만, kt 롤스터는 곧바로 '비디디' 곽보성의 솔로 킬로 반격해 많은 이득을 챙겼다.

두 팀은 다시 미드에서 모였다. kt 롤스터는 불안했던 아칼리를 다시 잡아 상대를 압도했다. 킬 동수 교환을 이뤘지만 미드를 말린 kt 롤스터가 더 기분 좋은 상황. 김태민은 분주하게 돌아다니며 상대의 공세를 저지했다. kt 롤스터는 제이스의 성장이 저지당했지만 다시 아칼리를 저격, 곽보성의 야스오가 3킬을 올렸다.

SK텔레콤은 김태민의 자르반이 적진 중앙에 숨어 그라가스, 루시안을 끊어내기에 성공했다. 글로벌 골드는 3천 차이로 SK텔레콤이 앞서는 상황, 상대가 봇에 모인 틈을 노려 협곡의 전령까지 얻어가며 기울던 분위기를 다시 가져왔다. 

SK텔레콤은 바론 앞 부쉬에 숨어 먼저 이니시 건 kt 롤스터에 반격하면서 '스맵' 송경호의 제이스를 다시 잡아냈다. kt 롤스터는 불리한 흐름에 '야스오 키우기'에 나섰다. 하지만 SK텔레콤은 빠르게 성장한 블라디미르에 힘을 줬고, 제이스에 5데스를 안기며 흐름을 이어갔다. 

결국 야스오는 SK텔레콤에 잡혔다. SK텔레콤은 상대의 딜러가 없는 틈을 타 바론으로 회전해 그라가스의 변수까지 자르며 버프를 둘렀다. 경기 31분 킬 스코어를 17대 6까지 벌인 SK텔레콤은 kt 롤스터의 억제기를 돌려 깎았다. 마지막 한타까지 승리한 SK텔레콤은 상대의 넥서스를 파괴, 2세트를 승리했다. 
 

종로 |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