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PKL] 액토즈 인디고 '엘카' 조중희 "파이널 진출 기뻐…'아시아 인비'도 가고 싶다"

이한빛2018-11-23 22:23

2018 PUBG 코리아 하반기 리그(이하 2018 PKL #2) 7주차 위클리 매치가 23일 페이스북 게이밍 아레나에서 펼쳐졌다. 위클리 매치 전까지 공식 랭킹 18위였던 액토즈 스타즈 인디고는 7주차 우승으로 PKL 포인트 100포인트를 추가해 10위로 도약, 파이널 진출에 성공했다.

'엘카' 조중희는 "8위 안에만 들자는 생각으로 왔는데 운이 잘 따라줬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이왕 파이널에 진출한 김에 마카오도 가보고 싶다"며 PUBG 아시아 인비테이셔널 2019(이하 PAI 2019)에 진출하고 싶다는 열망을 드러냈다.

아래는 조중희와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7주차 위클리 매치에서 우승한 소감은
▶애초에 1등 할 생각을 못 했다. 1라운드 후 팀원들끼리 화이팅 넘치게 해서 8등 안에만 들자고 했다. 그 덕에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 운도 따라줬다. 

-경기 전에 파이널 진출 가능성 자체는 얼마나 봤는지
▶PKL 포인트 30점만 따놓으면 커트 라인을 넘을 수 있는 경우였다. 운으로라도 꼭 8위 안에 들어가고 싶었다.

-위클리 매치 우승으로 130포인트가 됐다. 파이널 진출도 자력으로 확정지었는데
▶믿기지 않는다. 드디어 가능성이 터졌단 기분이다. 18위에서 10위로 순위가 뛰어올라 신기하기도 하다. 

-오늘 본인 플레이에 대한 평가를 해보자면
▶원래 '봉' 차주혁과 '슈빡' 이준한이 전투를 하러 갈 때 일선에 선다. 오늘은 유난히 팀원들이 겁을 먹는 플레이를 펼치길래 내가 앞장 섰다. 나름대로 잘했다고 생각한다. 

-정규 시즌 초반에 비해 점차 성적이 나아졌다
▶1, 2주차 때 오더가 계속 바뀌었다. 원래 오더가 없는 것이 팀의 형식이었는데 3주차 때부터 차주혁이 오더를 다시 맡게 됐다. 차주혁이 노력을 많이 해준 덕에 체계가 갖춰지고 성적이 나아졌다.

-파이널에 어떤 각오로 임할 것인지
▶원래 목표인 파이널에 진출하게 되어 기쁘다. 결승에서 이왕 올라온 김에 마카오에서 열리는 PAI 2019에 가보고 싶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보겠다는 마인드로 임하겠다.

-팀원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싸우지 말고 열심히 하자. 

마포│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