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롤드컵 결승] 돌아가며 캐리한다! IG, '재키러브' 활약으로 3:0 완승

이한빛2018-11-03 18:57

3세트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자는 '재키러브'였다.

3일 인천문학 주경기장에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 2세트가 인빅터스 게이밍(IG)와 프나틱의 대결로 펼쳐졌다. IG는 '재키러브' 카이사의 10킬 노데스 5어시스트라는 괴물같은 성장에 힘입어 프나틱을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프나틱이 경기 시작하자마자 드래곤 앞 삼거리 안으로 깊숙하게 들어온 '바오란' 라칸을 처치해 선취점을 기록했다. IG는 프나틱의 어중간한 바텀 다이브를 맞받아쳐 킬스코어 동점을 만들었다. 4분경 IG가 '캡스' 빅토르 공략을 시도하나 무위로 돌아갔고, 프나틱은 공격권을 잡아 '더샤이' 강승록의 아트록스를 처치했다.

6분경 강승록의 아트록스는 빅토르를 제압해 킬스코어 역전을 해내며 프나틱에게 유리하던 흐름을 뒤바꿨다. IG는 10분경 '힐리쌍' 쓰레쉬를 바텀 라인에서 처치하고 포탑 선취점까지 챙겨 분위기를 주도했다.

두 팀은 11분경 미드 라인에서 정면을 맞붙었다. IG는 아트록스-카밀이 전사했고, 프나틱은 우르곳-잭스-빅토르-자야가 쓰러졌다. '재키러브' 카이사의 과감한 앞진입을 하고 사이드에서 포격을 퍼붓고 아트록스가 3명을 띄운 공이 컸다.

15분경 바텀 라인에서 프나틱은 아트록스와 카밀을 처치해 웃는 듯 보였으나, '루키' 송의진의 갈리오가 궁극기로 교전에 합류했고 '재키러브' 카이사가 킬을 쓸어담아 에이스를 기록했다. '재키러브' 카이사는 8킬 노데스가 되어 도무지 막을 수 없을 정도의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였고, 프나틱의 챔피언들은 카이사 앞에 힘없이 쓰러질 수 밖에 없었다.

프나틱은 바론이 나오자마자 사냥을 시작한 IG에게 극적으로 바론을 스틸한 후 킬을 추가해 시간을 벌었다. 하지만 IG는 카이사를 앞세워 프나틱을 무너뜨렸고 결국 2018년 마지막 대회를 우승으로 장식했다.
인천문학 주경기장│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