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롤드컵] 1승 4패 한국 LCK, 대회 3일차 자존심 걸린 마지노선 지켜낼까

박상진2018-10-12 02:53


한국에서 열린 롤드컵에서 한국과 세계의 갭이 사라진 정도가 아니라 완전히 지각 변동이 일어났다. 그나마 한국 LCK의 유일한 1승을 안긴 kt 롤스터가 대만 MAD를 상대로 자존심 회복에 나선다.

12일 부산 백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16강 그룹 스테이지' 3일차 경기가 진행된다. 이날 kt 롤스터가 첫 경기에서 대만 LMS 매드 팀을 상대하고, 마지막 경기에서 젠지 e스포츠가 북미 NA LCS 클라우드 나인을 맞차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지금까지 각 지역별 성적표를 보면 중국 LPL의 강세가 보인다. RNG가 2승을, EDG와 IG가 각각 1승을 기록하며 LPL은 4전 전승을 달리고 있다. 이어 프나틱이 1승을, G2와 바이탈리티가 1승 1패를 거둔 유럽 EU LCS가 3승 2패를 기록 중이다. EU LCS는 한 수 아래라는 평을 받던 C9와 퐁 부에게 패배했지만, 승률상으로는 2위를 기록 중이다.

대만의 대표적 팀인 플래시 울브즈가 여전히 활약하는 LMS는 2승 2패를 기록 중이고, 퐁 부 버팔로즈만이 참가한 베트남 VCS는 1승 1패를 기록했다. 대회 전부터 박한 평가를 받았던 북미 NA LCS는 예상대로 1승 4패로 지역간 성적 5위에 머물렀다.

이번 롤드컵에서 한국 LCK는 1승 4패를 거두며 지역별 순위에서도 최하위를 기록하며 부진의 늪에 빠졌다. 1번 시드인 kt 롤스터를 제외하면 두 팀이 나란히 2패씩을 거두며 예상 밖의 고전을 치르는 것. 그나마 디펜딩 챔피언인 젠지 e스포츠가 RNG전에서 경기력을 되찾으며 반전의 기미를 보인 것이 다행인 점이다.

한국 지역이 자존심 회복에 중요한 분기점이 될 롤드컵 16강 3일차 경기는 오후 5시부터 시작된다.

부산 ㅣ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