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스코어' 고동빈 "자야 픽, '데프트' 자신감 있었기 때문"

이한빛2018-10-10 18:06

'스코어' 고동빈이 기대를 받는 만큼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kt 롤스터가 10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1일차 1세트에 나서 북미 1번 시드인 팀 리퀴드를 완파하고 1승을 올렸다.

'스코어' 고동빈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개막전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승리를 올려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kt는 카이사, 우르곳, 아트록스 등 많은 OP 챔피언들이 풀린 상황에서 자야를 가져갔다. 고동빈은 "탑 라인 OP 챔피언은 가져오지 않아도 됐다. '데프트' 김혁규가 자야에 대한 자신감이 있어서 뽑았다"며 밴픽 배경을 설명했다.

다섯 선수가 고루 활약했지만 그 중 가장 돋보인 선수는 신드라로 7킬 노데스 5어시스트를 기록한 '유칼' 손우현이었다. 손우현에게 전하는 메세지를 묻자 "경기 전에도 자신감이 넘쳤고 그대로 보여준 것 같다. 너무 우쭐하지 말고 열심히 하라"며 웃음과 함께 답변을 남겼다.

그룹 스테이지 전 파워 랭킹이 발표됐고 kt의 주전 선수 다섯명이 모두 이름을 올렸다. 고동빈은 "파워 랭킹에 5명이 들어간 것이 선수 개개인이 이름값과 실력이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기대를 안고 결승에 올라 우승하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부산)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