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오버워치

뉴욕 엑셀시어 '쪼낙' 방성현, 오버워치 리그 출범 시즌 MVP 선정

박상진2018-07-12 11:47


오버워치 리그는 뉴욕 엑셀시어(New York Excelsior) 소속 ‘JJoNak’ 방성현 선수가 2018년 오버워치 리그 MVP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단 한 번 뿐인 오버워치 리그 출범 시즌 MVP의 영예를 차지한 ‘JJoNak’ 방성현 선수는 온라인 팬 투표와 오버워치 리그 코치, 중계진, 애널리스트 및 미디어 설문조사에서 1위 추천 30표, 설문조사 117점을 각각 획득하며 압도적으로 1위에 올랐다.
 
LA 글래디에이터즈(LA Gladiators)의 ‘Fissure’ 백찬형 선수가 1위 추천 6표와 총점 58점으로 2위를, 필라델피아 퓨전(Philadelphia Fusion) 소속 공격 포지션의 ‘Carpe’ 이재혁 선수는 1위 6표 및 총점 36점으로 아쉽게 3위에 올랐다. 세 선수 모두 8월 열리는 오버워치 리그 올스타전 선발 명단에 포함될 만큼 인기와 실력을 겸했다.
 
MVP에 선정된 ‘JJoNak’ 방성현 선수는 뉴욕 엑셀시어에서 지원 포지션을 맡고 있으면서도 공격적인 플레이로 팀을 리그 우승으로 견인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조화의 구슬로 아군을 치유하는 영웅 ‘젠야타(Zenyatta)’의 플레이 방식에 혁명을 일으킨 선수로, 10분당 적 처치 횟수, 적에게 준 피해 및 결정타 등의 성과지표에서 다른 젠야타 플레이어를 압도했다. 뿐만 아니라 동일 영웅 플레이어 가운데 10분당 사망 수가 리그 내 2번째로 적어 팀원들이 전장에서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소속팀 뉴욕 엑셀시어는 시즌 전적 34승 6패, 전장 득실차 +83의 압도적인 기량으로 오버워치 리그 정규 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플레이오프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뉴욕 엑셀시어는 오는 19일(목)부터 포스트시즌 일정에 돌입한다. 그 상대는 이번 주 3전 2선승제 방식의 준준결승 시리즈를 통해 결정된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