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블리자드, 오버워치 '핑크 메르시' 수익금 전액 유방암 연구 재단에 기부

최종봉2018-07-10 10:41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오버워치'가 지난 달 모금한 '핑크 메르시' 자선 캠페인 수익금 미화 1270만 달러(약 140억) 전액을 유방암 연구 재단(BCRF)에 기부한다.

'오버워치'는 유방암 연구 재단 기부를 통해 유방암 예방에 적극 동참한다는 취지로 지난 달 9일부터 약 2주간 자사 인기 캐릭터 메르시를 테마로한 '핑크 메르시' 기간 한정 자선 스킨 및 티셔츠를 판매했다. 
본 캐릭터는 '오버워치' 세계관 내 상대방을 치유하는데 평생을 바친 천재 과학자이자 수호천사인 앙겔라 치글러(코드명 메르시) 박사로 등장한다.

블리자드는 전 세계 플레이어 참여를 통해 마련한 수익금 전액을 유방암 연구 재단에 기부할 방침이다. 이는 1993년 설립된 유방암 연구 재단 역사상 단일 기업 파트너사가 1년간 기록한 가장 많은 기부금이다. 캠페인 시작 전 보장한 최소 기부액은 미화 25만 달러(약 2억7000만원)로, 실제 기부액은 50배 이상이다.

이와 함께 유방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오버워치가 전 세계 14명의 컨텐츠 크리에이터와 진행한 자선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통해서는 미화 13만 달러 이상(약 1억4000만원) 누적 기부금이 모금됐다.

마이크 모하임 블리자드 CEO는 "유방암 연구 재단은 유방암 예방, 치료 및 관리를 위한 새로운 리서치와 전략을 개발하고, 매일 같이 여성 건강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재단의 지속적인 노력에 기여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종봉 기자 konako12@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