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MSI] 킹존, RNG 꺾고 '원딜 대전' 승리…파죽의 2연승

이한빛2018-05-11 23:23

우승후보 0순위인 킹존이 RNG를 격파, '프레이'-'우지' 사이의 '원딜 대전'에서 승리했다.

2018 미드-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그룹 스테이지 1일차 6경기가 11일,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LCS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킹존 드래곤X는 로얄 네버 기브업(RNG)를 제압하고 2연승으로 1일차를 마무리 지었다.

'칸' 김동하의 카밀은 6분경 탐 켄치의 도움을 받아 '렛미' 오른을 처치하고 선취점을 올렸다. RNG는 10분경 '고릴라' 강범현의 탐 켄치를 처치했지만, 같은 시간 카밀이 솔로킬을 내고 뒤이어 '피넛' 한왕호의 그레이브즈와 '비디디' 곽보성의 라이즈가 바텀 라인에 합류해 2킬을 추가해 초반 분위기를 가져갔다.

킹존은 막강한 라인 푸시력으로 15분만에 포탑 4개를 철거해 글로벌 골드 격차를 5천 이상 벌렸다. 

20분경 미드 라인에서 한타가 벌어졌고, 이즈리얼의 더블킬을 포함해 3킬을 올린 킹존은 그대로 바론 버프를 획득해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특히, 과감하게 전방으로 비전 이동을 사용해 킬을 올린 모습은 백미였다.

미드 억제기를 파괴한 킹존은 24분만에 골드 격차를 만 이상 벌리는 등 경기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28분경 킹존은 대지 드래곤 2스택을 쌓고, 김종인의 이즈리얼은 '대천사의 포옹'까지 완성했다. 킹존은 게임을 끝내기 위해 무리하기보다 바론 사냥으로 RNG의 시선을 끌면서 바텀 라인을 밀었다.

결국 두 번째 바론을 획득한 킹존이 37분에 RNG의 넥서스를 파괴하고 1일차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 2018 MSI 그룹 스테이지 1일차
1경기 프나틱 패 vs 승 RNG
2경기 에보스 패 vs 승 FW
3경기 킹존 승 vs 패 TL
4경기 FW 승 vs 패 프나틱
5경기 TL 패 vs 승 에보스
6경기 RNG 패 vs 승 킹존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사진=독일(베를린) │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