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ASL 결승] 염보성, 업그레이드와 자원의 힘으로 이영호 격파! 승부원점

최민숙2017-01-22 18:53


염보성이 자원력과 업그레이드를 앞세워 이영호를 꺾고 결승전 첫 득점에 성공했다.
 
22일, 서울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리그(ASL) 시즌2 결승전 2세트 결과 염보성이 이영호를 꺾고 스코어를 1:1 동점으로 만들었다.
 
초반 염보성은 1배럭 더블 커맨드로 시작했고, 이영호는 가스를 채취하며 뒤늦게 커맨드 센터를 건설하는 출발을 보였다.
 
벌처와 골리앗, 탱크를 조합한 염보성은 이영호의 탱크 드롭을 잘 막은 뒤 먼저 12시 확장을 가져갔다. 그리고 이미 자리 잡고 있던 탱크로 이동 중이던 상대 탱크를 다수 잡는 이득을 취했다. 이영호는 뒤늦게 염보성의 12시 확장을 발견하고 타격하는 한편, 벌어진 자원 격차를 좁히기 위해 확장을 다수 늘렸다.
 
아영호과 맵의 왼쪽, 염보성이 오른쪽을 장악한 가운데 동서 전쟁이 펼쳐졌다. 6시 확장을 차지하려는 싸움에서 레이스 카드를 꺼낸 염보성이 이영호의 탱크를 걷어내고 확장을 활성화했다.
 
양 선수는 탱크 선 긋기로 확장을 수비하면서 배틀크루저로 체재 전환을 시도했다. 배틀 수에서 확연히 앞선 염보성은 규모로 이영호를 압도하며 이영호의 6시 쌍둥이 확장을 빼앗는 성과를 거뒀다.
 
이후 6시 확장을 둘러싸고 치열한 배틀 교전이 전개됐다. 이영호는 EMP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면서 야마토 캐논으로 상대 배틀을 하나씩 끊어내 분위기를 바꿨다. 온리 배틀로 지상군과 조합된 염보성의 병력을 궤멸시킨 것. 업그레이드와 자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만들어낸 놀라운 교전 승리였다.
 
그러나 이것이 이영호의 마지막 불꽃이었다. 제아무리 이영호라 하더라도 벌어진 자원 차이를 극복하기 어려웠고, 후반 뒷심을 발휘할 수 있는 쪽은 염보성이었다. 결국 이영호는 자원과 업그레이드 앞에서 무너지며 GG를 선언했다.
 
▶ ASL 시즌2 결승전
◆ 염보성 1 vs 1 이영호
1세트 데미안2 염보성(테, 7시) 패 vs 승 이영호 (테, 3시)
2세트 벤젠 염보성(테, 1시) 승 vs 패 이영호(테, 7시)
 
연세대 | 최민숙 기자 minimax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