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스타1

[ASL] '최종병기' 이영호, 풀세트 접전 끝에 '리쌍록' 승리하고 결승 진출!(종합)

최민숙2017-01-17 21:03


명성대로 매 경기가 명승부였던 '리쌍록'이었다. '최종병기' 이영호와 '폭군' 이제동의 전성기 시절 전략과 컨트롤이 유감없이 발휘된 승부에서 이영호가 웃었다.

이영호는 17일,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펼쳐진 아프리카TV 스타리그(ASL) 시즌2 4강 2경기에 출전해 이제동을 3:2로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영호는 결승전에서 염보성과 우승 트로피를 두고 대결한다.

먼저 이제동이 엄청난 수비력으로 이영호의 공격을 모두 막고 1승을 선취했다. 이제동은 스커지로 드롭십을 끊어 이영호의 견제에 휘둘리지 않았다. 이영호는 초반 몇 번의 견제 실패에도 불구하고 끈질기게 드롭십 플레이를 시도했으나, 이제동의 수비에 번번이 막혔다. 결국 공격하다 지친 이영호가 패배를 인정했다.

2세트에선 이영호가 이제동의 저글링-럴커 초반 공격을 무위로 돌리며 세트 스코어를 1:1 동점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이어진 3세트까지 승리하면서 기세를 탔다. 이영호는 3세트에서 저그의 파상공세에 흔들리기도 했지만, 10시 확장을 끊는 뚝심과 난전에 강한 면모를 발휘해 세트 스코어 2:1로 앞서나갔다.

패배 위기에 처한 이제동이 기막힌 전략으로 4세트 승리를 따내 고비를 넘겼다. 이제동은 레어도 늦추고 히드라리스크 공격에 힘을 실어 테란의 본진을 초토화했다.

결승으로 가는 최후의 결전이 벌어진 5세트. 이제동의 뮤탈리스크와 이영호 바이오닉의 정면 대결이 펼쳐졌다. 이영호는 바이오닉의 진수를 보여주는 컨트롤로 이제동의 뮤탈리스크를 꺾으며 승기를 잡았다. 그리고 럴커 수비벽을 뚫어내 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다.

▶ ASL 시즌2 4강 2경기
◆ 이영호 3 vs 2 이제동
1세트 태풍의 눈 이영호(테, 7시) 패 vs 승 이제동(저, 1시)
2세트 서킷브레이커 이영호(테, 5시) 승 vs 패 이제동(저, 11시)
3세트 데미안2 이영호(테, 7시) 승 vs 패 이제동(저, 3시)
4세트 벤젠 이영호(테, 1시) 패 vs 승 이제동(저, 7시)
5세트 태풍의 눈 이영호(테, 7시) 승 vs 패 이제동(저, 11시)

강남 | 최민숙 기자 minimax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