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LOL

강형우 해설, "10밴 도입, 중위권 순위 판가름 할것"

박상진2017-01-16 00:00



'캡틴잭' 강형우 해설이 이번 시즌 처음 도입된 10밴이 중위권 순위를 가를 것으로 예상했다.

17일 개막하는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이하 롤챔스) 스프링 시즌을 앞두고 강형우 해설은 시즌 예상과 함께 10밴 도입의 영향에 대해 말했다. 먼저 이번 롤챔스 시즌 상위권에 SK텔레콤 T1과 kt 롤스터, 그리고 삼성 갤럭시가 경쟁할 거로 예상했다. 

SKT는 여전히 강력한 전력을 보유하고 있고, kt 롤스터는 경험과 경기력을 모두 가진 선수를 영입하며 작년보다 한층 좋은 모습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 갤럭시 역시 작년 롤드컵 준우승 멤버를 그대로 이어가며 팀워크의 장점을 가져갈 수 있다는 것.

강형우 해설은 이어 세 팀을 제외한 나머지 팀이 모두 중위권에서 경쟁할 것으로 예상했다. 모든 팀이 가능성을 가지고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릴 수 있는 상황이라는 이야기다. 섣불리 팀의 강약을 예측하기 쉽지 않은 게 이번 시즌이라는 설명.

하지만, 강형우 해설은 아프리카 프릭스는 이번 시즌 영입한 멤버를 봤을 때 3강의 뒤를 이어 치고 나올 수 있다고 언급했다. 미드 라이너지만 다른 라인에 잘 맞춰주는 '쿠로' 이서행의 스타일에 주도적으로 움직이는 '마린' 장경환의 플레이가 시너지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다.

많은 팀이 혼전을 벌이는 중위권이지만, 강형우 해설은 10밴 도입으로 어느 정도 희비가 갈릴 것이라는 예측을 내놨다. 다양한 챔피언의 숙련도가 높아야 상대의 밴에 대처할 수 있기에 챔피언 폭이 좁을 경우 고전을 면치 못할 수 있다는 것. 이 부분을 제대로 보완한 팀은 상위권 도약의 길로, 반대의 경우 하위권에 처질 수 있다는 예상이다.

마지막으로 강형우 해설은 이번 시즌 bbq 올리버스 미드 라이너 '템트' 강명구가 지난 시즌보다 달라진 모습을 보일 거로 예상했다. 팀이 위기 상황에 몰려도 미드를 굳건히 지키며 경기가 무너지는 걸 막았다며, 다음 시즌에도 bbq 창단 효과의 중심에 설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진에어 그린윙스의 신인 '엄티' 엄성현과 '테디' 박진성이 첫 시즌을 어떻게 보내느냐도 이번 롤챔스 중위권 판도를 결정할 거라고 내다봤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