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신동진 해설, "아프리카-롱주, 이번 시즌 상위권 팀 위협 예상"

박상진2017-01-16 00:00



스포티비 게임즈 신동진 해설이 2017 롤챔스 스프링에 대해 아프리카 프릭스와 롱주 게이밍이 중상위권에서 선두권을 위협할 것으로 예측했다.

롤챔스 스프링 개막에 앞서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신동진 해설은 이번 시즌 10개 팀의 구도에 대한 질문에 SK텔레콤 T1과 kt 롤스터, 그리고 삼성 갤럭시가 3강 구도를 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위권 중 아프리카 프릭스와 롱주 게이밍이 약간 앞서나간 가운데 콩두 몬스터와 MVP, ROX 타이거즈, bbq 올리버스, 진에어 그린윙스 등이 혼전을 벌일 것이라고 예상한 것.

많은 팀이 리빌딩을 거치며 새롭게 구성된 이번 시즌의 중위권의 경우 '마린' 장경환과 '스피릿' 이다윤, '쿠로' 이서행 등이 입단한 아프리카 프릭스가 아직 성적으로 검증되지 않았나 좋은 활약을 보일 것이라 답했다. 이어 롱주 게이밍의 경우 '프레이' 김종인과 '고릴라' 강범현이  나머지 라인을 얼마나 잘 이끌어 나갈 것인가에 이번 시즌 성적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스프링 시즌부터 도입되는 10벤에 대해 선수와 코칭스태프 모두 예전보다 더 많이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예전에도 밴픽전략을 세우기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이제는 정말 많은 것을 생각해야 하는 시기가 왔다는 설명이다. 이런 이유로 이번 시즌 '송' 김상수-'트레이스' 여창동 같이 선수 출신 코치가 있는 팀이 밴픽에서 쉽게 풀어나갈 것으로 관측했다. 또한, 이번 시즌 가장 접전지인 정글의 경우 밴 여부에 따라 2티어 정글에 익숙하지 않은 정글러들은 쉽지 않은 시즌을 보낼 것으로 내다봤다.

마지막으로 신동진 해설은 이번 시즌 자신이 주목하는 선수로 ROX 타이거즈 미드 라이너인 '미키' 손영민을 꼽았다. '페이커' 이상혁이나 '크라운' 이민호, 그리고 '폰' 허원석 등 수준급의 미드라이너에게 버티는 게 아니라 잡을 수 있는 선수라며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물론, 이들에게 손영민이 질 수도 있지만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