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오버워치

ROX, 오버워치팀 ‘오카즈’ 창단

최민숙2017-01-13 14:35


리그오브레전드 프로게임단을 운영 중인 ROX가 오버워치팀을 창단했다.
 
ROX는 오버워치 상위 랭커로 구성된 ROX 오카즈를 창단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사무국 관계자는 “육지의 포식자 타이거즈를 팀 로고로 사용하는 락스 타이거즈가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내에서 독특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 만큼, 오카즈는 바다의 포식자 범고래를 팀 로고로 사용한다. 오버워치 리그 내에서 실력을 기반으로 한 공격적이고, 화끈한 게임을 통해 독보적인 이미지를 구축하겠다는 포부가 담긴 이름”이라고 밝혔다.
 
ROX 오카즈는 ‘알로하’ 조경훈 플레잉 코치와 주장 ‘트라이’ 강태욱, ‘Le1gend’ 차광호, ‘Melee’ 정창균, ‘대민’ 김대민, ‘가디언’ 조준환 등 총 6인으로 구성됐다.
 
플레잉 코치를 맡게 된 조경훈은 CJ 엔투스의 스페셜포스 프로게이머 출신으로 2010년 팀을 리그 우승으로 이끔과 동시에 최고의 선수 상을 수상한 FPS 탑 플레이어다.
 
주장을 맡은 강태욱 역시 KT 롤스터의 스페셜포스 프로게이머로 활동한 바 있다. 조경훈 코치와 함께 프로게이머 생활을 겪어본 선배로서 ROX 오카즈의 화합을 이루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조경훈 코치는 “공격적이고 화끈한 플레이로 팬들의 가슴을 울릴 수 있는 팀이 되겠다. ROX라는 이름이 주는 무게감이 크지만 타이거즈의 이름 앞에서도 당당할 수 있는 역사적인 팀으로 남고 싶다. ROX의 명성을 높이고 최고의 팀이 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최민숙 기자 minimax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