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IEM 경기] 기사회생 팀 리퀴드, 피글렛의 클래스 보여주며 4강 합류

손창식2016-12-15 18:09


팀 리퀴드가 ‘피글렛’ 채광진의 활약을 앞세워 4강 티켓을 차지했다.
 
팀 리퀴드가 15일 오후 상암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IEM 시즌11 경기 리그오브레전드 그룹 스테이지 B조 최종전 경기에 나서 자이언츠 게이밍을 2:0으로 제압하고 조 2위로 4강에 올랐다.
 
과감하게 베인 중심으로 조합을 짠 팀 리퀴드는 초반부터 ‘피글렛’ 채광진의 베인이 위기에 봉착하며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다. 바텀 중심으로 교전이 벌어지며 베인의 CS 수급이 원활하지 못했다.
 
하지만 팀 리퀴드의 초중반을 책임진 것은 카시오페아의 몫이었다. 바텀 싸움에서 자이언츠 게이밍이 헤카림과 베인을 제압하며 압승을 거두는 듯 보였으나 카시오페아의 저항을 꺾지 못하며 추가 이득을 못 거뒀다.
 
이후 자이언츠 게이밍은 베인이 빠진 틈을 타 바론 사냥을 시도했고, 이를 지켜보던 ‘레인오버’ 김의진의 헤카림이 스틸에 성공했다. 자이언츠 게이밍은 추가 교전에서 카시오페아를 잡았지만, 이번에는 베인에게 몰살을 당하고 말았다.
 
승부처가 된 탑 라인 대규모 한타에서 팀 리퀴드의 노틸러스가 이니시에이팅을 걸었다. 이에 자이언츠 게이밍은 뒤로 빠지며 진영을 갖추려 했으나, 채광진의 베인이 미쳐 날뛰는 것을 저지하지 못하고 에이스를 당했다.
 
결국, 팀 리퀴드는 베인이 급성장하며 열세에 처했던 글로벌 골드 차이를 극복하고 진땀승을 거뒀다.
 
이어진 2세트에서 자이언츠 게이밍은 노틸러스와 리 신이 상대 뽀삐와 렉사이를 모두 잡으며 2:2 싸움 완승을 거뒀다. 이에 팀 리퀴드는 바텀을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다. 뽀삐가 바텀으로 순간이동으로 합류해 노틸러스와 탐 켄치를 제압했다.
 
앞선 경기에 이어 경기 초반부터 바텀 라인이 격전지가 됐다. 먼저 공세를 펼친 팀 리퀴드는 상대 바텀 듀오를 잡지 못해 다소 아쉬운 결과처럼 보였지만, 상대 리 신과 카시오페아를 모두 끊어 2킬을 추가했다. 그사이 탑에서는 뽀삐가 노틸러스를 상대로 솔로킬을 따내며 킬 스코어는 5대 3으로 벌어졌다.
 
중반으로 치닫자 팀 리퀴드의 기세는 더욱 올라갔다. 단, 2킬만 내주고 무려 8킬을 쓸어 담았다. 어느덧 글로벌 골드는 6천 골드로 벌어지기 시작했다.
 
거칠 것 없이 전장을 휩쓴 팀 리퀴드는 24분 만에 바론 버프를 획득했다. 자이언츠 게이밍은 이를 저지하지 못하고 리 신이 전사하는 불상사를 당했다.
 
쉴새 없이 몰아친 팀 리퀴드는 미드 억제기를 파괴한 뒤, 손쉽게 넥서스를 공략했다. 이로써 팀 리퀴드는 삼성과 4강에서 격돌하게 됐다.
 
상암 | 손창식 기자 saf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