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박상진의 e스토리] 2년차에 접어든 MVP '애드' 강건모, 더 높은 곳을 바라보다

박상진2016-12-14 00:36



많은 일이 있었던 2016년 시즌이었다. 그중 하나는 MVP와 ESC 에버의 롤챔스 승격. 2015년 본격적인 승강제가 진행된 이후 처음으로 승강전을 통해 챌린저스 코리아 팀이 롤챔스 무대에 오른 것.

2015년 리그 오브 레전드 케스파 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ESC 에버의 롤챔스 승격은 어느 정도 예상된 일이었다. 그러나 2016년 오프라인 예선을 통해 챌린저스 코리아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MVP의 롤챔스 승격은 모두의 예상 밖이었다. '마하' 오현식과 '맥스' 정종빈은 각각 kt 롤스터와 CJ 엔투스 연습생 출신. 그러나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셋은 처음으로 프로 경기에 데뷔하는 선수였다. MVP 탑 라이너인 '애드' 강건모 역시 MVP 신인 3인방 중 한 명이다.

탑 라인에서 홀로 적을 상대하는 포지션의 이미지와는 다르게 강건모는 그야말로 바람 불면 날아갈 듯한 외모의 소유자다. MVP의 바텀 라인이 듬직한 무게감을 자랑한다면, 미드와 정글을 거쳐 탑 라이너는 정 반대의 모습. 그러나 강건모의 실력 하나만큼은 롤챔스에서 MVP를 안정적인 순위로 올려놓든 데 큰 공헌을 했다.

98년생인 강건모는 그 나잇대 선수와 마찬가지로 피시방에서 게임하기 좋아하는 초등학교 시절을 보냈다.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유즈멥이나 카트라이더 같은 게임을 하던 강건모는 사촌 형과 함께 간 PC방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를 접했다. 처음에는 단순히 재미로 진행하던 리그 오브 레전드였지만, 고등학교 2학년 시절부터 탑 라인에 갔을 때 승률이 높아지며 자신감이 붙었다고.
 


고등학교 2학년 잠시 나진 e엠파이어에 소속됐던 강건모는 얼마 안 돼 팀을 나왔다. 그때까지만 해도 실력이 오르기 전이었다. 다행히 집에서는 강건모의 꿈을 반대하지 않았다. "다른 사람보다 크게 잘한 건 없었거든요. 근데 게임은 잘하니까(웃음). 그전까지 부모님에게 보여준 게 없었어요. 그래서 제가 뭔가 한다고 하니까 절 도와주셨죠. 나진에도 배우겠다는 생각으로 들어간 거라 낙심하지 않았어요."

엉뚱하지만 낙천적인 성격의 그는 MVP 입단 테스트 공고를 보고 바로 지원했다. 당시 자신감에 차 있던 강건모는 입단 테스트에 합격하고 본격적으로 프로게이머의 길에 올랐다. 오현식-정종빈, 그리고 '비욘드' 김규석과 '이안' 안준형을 만난 것도 그때가 처음이었다. 각각 자신의 라인에서 가능성을 인정받던 선수가 모였고, 프로게임단에서 경험을 쌓은 바텀 듀오 덕분에 MVP는 챌린저스 정규 시즌 1위를 차지, 승강전에 진출했다.

승강전을 앞두고 MVP는 ESC 에버와 챌린저스 코리아 결승에서 맞붙었다. 당시 MVP는 챌린저스 코리아에서 무패를 기록했고, 결승전에서도 무난히 우승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이들은 결승전에서 패배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왜였을까? 강건모는 재미있는 대답을 내놨다.
 


"챌린저스 코리아는 보통 경기마다 2세트만 진행하는데, 결승은 5판 3선승제로 진행했거든요. 2세트까지는 괜찮았는데, 3세트부터 제 체력이 떨어지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4세트와 5세트는 정말 엉망이었죠. 집중이 안 됐어요. 그리고 그걸 노린 상대가 뽀삐와 엘리스로 탑만 노려서 답이 없었어요. 그래도 승강전이라는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미리 5전제 경기를 경험할 수 있어 다행이었어요."

승강전에 앞서 미리 매를 맞은 MVP는 승강전에서 순조롭게 롤챔스에 승격했다. 그러나 롤챔스 무대는 이들에게 절대 만만하지 않았다. 다 이겼다고 생각한 경기를 내주기도했고, SK텔레콤 T1을 상대로 타워 하나를 부수지 못한 채 패하기도 했다. 그러나 어떤 상황에서도 이들의 분위기는 밝았다. 

"kt전에서 만난 '썸데이' 김찬호를 상대하기 정말 힘들었어요. 어떻게든 버티고 보면 타워 체력이 줄어있거나 CS가 밀려 있었죠. SK텔레콤 T1전에서 만난 '듀크' 이호성을 상대로도 뭘 할 수가 없을 정도로 밀리고 무너졌죠. 그래도 지고 나서도 아쉽거나 분하기보다는 한 수 배웠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욕심부리지 않고 천천히 따라가다 보면 언젠가는 막상막하의 경기를 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하거든요(웃음). 얼마 전 SK텔레콤 T1과 진행한 경기에서도 패배했지만, 예전처럼 무기력하게 무너지지는 않았거든요. 조금은 발전했다고 생각해요."
 


강건모, 그리고 MVP의 첫 롤챔스 성적표는 6위. 포스트시즌도, 승강전도 가지 않은 성적이었다. 강건모는 아프리카 프릭스를 한 번도 잡지 못해 포스트시즌에 가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과연 프로게이머로 치른 첫 시즌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했다.

"제가 팀을 캐리하기도 했고, 탑에서 반반 싸움을 한 경기도 있었고, 반대로 탑에서 터지면서 그르친 경기도 있었죠. 올해 많은 경기를 치른 거 같아요. 그리고 다음 시즌에도 다섯 명이 그대로 가니 초반에는 기세를 탈 수 있을 거 같고요. 하지만 다른 팀도 호흡을 맞추면서 따라올테니 저희도 방심하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다섯 명이 그대로 다음 시즌을 치른다는 장점을 가진 MVP. 강건모는 팀원들, 그리고 팬들에게 인터뷰를 마치며 어떤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을까.

"한 시즌 다들 잘 해왔고, 내년 한 해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더 잘했으면 좋겠어요. 저 스스로한테는 나태해지지 말고 탑 라이너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선수가 될 때까지 열심히 노력하자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고요. 그리고 갓 롤챔스에 승격한 팀을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