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LOL

LoL, 2017시즌 개막…랭크 게임도 재개

김기자2016-12-07 10:33


리그오브레전드가 2017시즌 개막과 함께 랭크 게임을 재개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매년 LoL 시즌 종료 후 진행하는 '프리시즌(Pre-Season)' 기간에 플레이어들에게 더 나은 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해 왔다. 이번 프리시즌에는 게임 내 업데이트를 비롯, 랭크 게임, 클라이언트 및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그 어느 때보다 폭넓은 업데이트가 진행돼 2017시즌에도 흥미로운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우선 신규 시즌 시작과 함께 본격적인 랭크 게임이 재개된다. 플레이어 간 경쟁을 통해 자신의 실력을 가늠할 수 있는 랭크 게임은 1, 2, 3, 5인의 플레이어가 팀을 구성하는 '자유 랭크 게임'과 1, 2인의 플레이어가 참여하는 '개인/2인 랭크 게임'으로 나뉜다. 

특히 2016시즌 중지됐던 개인/2인 랭크가 돌아온다는 소식은 많은 플레이어들을 설레게 한 바 있다. 7일부터 시작되는 시즌 초기 랭크 게임에서는 대전 상대 선정 및 계급 배치에 있어 지난 프리시즌 기간 사전 도입됐던 랭크 게임 성적의 영향을 받는다.
 
또한 새로운 LoL 클라이언트가 오픈 베타 테스트에 돌입해, 세련된 외형과 함께 다양한 편의 기능도 추가됐다. 새로운 클라이언트에서는 변화한 디자인 및 인터페이스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자신의 경기를 다시 확인하고 하이라이트 영상을 편집할 수 있는 리플레이 모드를 사용할 수 있고 원하는 설정 하에서 새로운 플레이를 연습할 수 있는 전투 훈련 모드도 추가될 예정이다.
 
이외에 게임 내적으로도 대규모 업데이트가 이뤄져 2017시즌의 경기 양상이 사뭇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암살자 역할군 챔피언과 아이템, 은신 시스템이 대거 업데이트 되면서 각 챔피언별 특성에 따른 다양한 전략과 전술을 활용할 수 있게 된 것. 이로 인해 그간 자주 선택되지 않은 챔피언들도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정글 지역에 식물 오브젝트가 새롭게 추가돼 체력 회복, 시야 확인, 벽 너머로의 이동 등 다양한 효과를 줘, 보다 다채로운 정글 플레이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새로운 시즌을 맞아 관련 영상도 공개했다. '캐리하라(승리에 기여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이 영상은 많은 플레이어들이 랭크 게임에 도전하도록 이끌고 공감을 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영상 제공=라이엇게임즈.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