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경기뉴스

[KeSPA컵] 콩두, 탄탄한 팀워크 바탕으로 ESC 2:0으로 격파! 결승 진출

손창식2016-11-18 18:44


콩두가 18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펼쳐진 2016 리그오브레전드(LoL) 케스파컵 4강 1경기에서 ESC를 2:0으로 꺾고 결승전에 선착했다.

라인전 단계에서 ESC의 시작이 좋았다. 특히 상대에 비해 탑과 바텀 라인의 성장세가 눈에 띄었다. 그러나 콩두는 ‘엣지’ 이호성의 오리아나가 지키고 있는 미드 라인에서 킬을 따내며 분위기를 반전 시켰다.

이후 바텀 4인 다이브 공격을 통해 격차를 벌린 콩두는 이호성의 오리아나가 카시오페아를 상대로 솔로킬까지 따내며 킬 스코어를 4:0으로 벌렸다.

이어서 콩두가 빠르게 바론 버프를 가져가면서 ESC는 수세에 몰렸다. 버프가 지속되는 동안, ESC는 호수비를 펼쳤지만, 라인 클리어에 어려움을 겪으며 점차 포탑을 내줬다. 가파르게 성장한 콩두는 두 번째 바론 타이밍에 오리아나의 ‘충격파’가 대거 적중해 상대를 몰살, 그대로 1세트를 마무리 지었다.

이어진 2세트는 콩두가 3킬을 가져가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바텀에서 벌어진 교전에서도 콩두가 2킬을 추가했다. 이에 ESC는 올라프가 바텀 갱킹을 통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고, 갱플랭크의 궁극기 지원을 받아 2킬과 함께 첫 포탑을 철거할 수 있었다.

빠르게 미드 라인으로 뭉친 ESC는 갱플랭크와 바루스의 포킹으로 압박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나 콩두는 찰나의 순간, 오리아나를 끊으며 위기에서 탈출하게 됐다. 주력 딜러를 잃은 ESC는 각개격파를 당해 바론 버프까지 내주고 말았다.

바론 버프를 앞세운 콩두는 미드 억제기 포탑을 철거하는 동시에 4킬을 쓸어 담아 승기를 잡았다. 외곽 포탑이 모두 파괴된 ESC는 자신들의 본진에서 필사적으로 수비했으나, 상대 카시오페아와 진의 화력을 감당하기 어려웠다.

콩두는 미드 억제기를 저게한 뒤, 두 번째 바론을 처치했다. 그리고 최후의 한타에서 올라프와 오리아나를 먼저 제거하며 압승을 기록, 결승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 2016 LoL 케스파컵 4강 1경기
◆ ESC 0 vs 2 콩두
1세트 ESC 패 vs 승 콩두
2세트 ESC 패 vs 승 콩두

손창식 기자 saf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스포츠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