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경기뉴스

[KeSPA컵]SK텔레콤, 운영으로 MVP 압도! 4강 진출

최민숙2016-11-14 18:44

 
SK텔레콤이 롤드컵 챔피언다운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케스파컵 4강에 올랐다.
 
14일,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6 리그오브레전드(LoL) 케스파컵 8강 3경기 결과 SK텔레콤이 MVP를 세트 스코어 2:0으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1세트에서 SK텔레콤은 ‘페이커’ 이상혁의 좀비 갈리오를 내세워 승리를 거뒀다. 밴픽 단계에서 마지막에 갈리오를 가져온 이상혁은 상대의 딜을 받아내고도 전사하지 않는 저력을 발휘하면서 신예 탑 라이너인 ‘프로핏’ 김준형의 럼블과 함께 팀 승리를 합작했다. ‘정글의 신’이라 불리는 ‘벵기’ 배성웅도 리 신으로 명장면을 연출하면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SK텔레콤은 2세트에서 운영으로 MVP를 압도했다. 초반에는 MVP의 분위기가 좋았다. 탑 갱킹 성공으로 3분 만에 ‘프로핏’ 김준형의 트런들을 잡고 퍼스트 블러드를 기록한 것. 또, 6분경 SK텔레콤의 3인 바텀 공략에 발 빠르게 대처해 역으로 ‘울프’ 이재완의 탐 켄치를 끊으며 득점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SK텔레콤이 포탑과 중립 몬스터를 취한 이득을 바탕으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SK텔레콤은 21분경 한타에서 상대 주요 딜러인 말자하-애쉬를 제거하면서 MVP의 미드 2차 포탑을 밀었다. SK텔레콤은 상대 말자하-애쉬에 각각 3데스씩 선사하면서 승기를 굳히는 듯했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MVP는 ‘비욘드’ 김규석 렉사이의 바론 스틸 성공으로 한숨 돌렸지만, SK텔레콤은 MVP의 미드 억제기를 파괴하며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그리고 이상혁의 더블킬에 힘입어 MVP의 3억제기를 모두 파괴했다. 장로 드래곤과 바론을 사냥한 SK텔레콤은 우물킬로 에이스를 띄우며 MVP 넥서스를 점령하고 4강 진출을 결정 지었다.

 
▶ 2016 LoL 케스파컵 8강 3경기
◆ SK텔레콤 2 vs 0 MVP
1세트 SK텔레콤 승 vs 패 MVP
2세트 SK텔레콤 승 vs 패 MVP
 
강남 | 최민숙 기자 minimax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