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스타1

'택뱅리쌍' 돌아온 ASL 시즌2, 더욱 커진 규모로 12월 개막

박상진2016-11-11 11:48



아프리카TV는 11일 ‘아프리카TV 스타리그 시즌2(이하 ASL 시즌2)’를 오는 12월 4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ASL 시즌2는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후원하고 아프리카TV가 주최하는 대회로 성별, 연령, 직업 등에 상관없이 스타1을 사랑한다면 누구나 제한 없이 참여 가능하다. ASL 시즌2 역시 e스포테인먼트 콩두컴퍼니가 공동 주관으로 참여하여 예선 참가 접수 및 진행, 대회 운영에도 일부 참여함은 물론 SNS를 통해 경기에 관련된 다양한 소식과 이벤트를 준비해 함께 리그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지난 9월 ASL 시즌1 결승전이 열린 서울 광진구 '능동 숲속의 무대'에는 1,200여 명이 모이고, 아프리카TV, 유튜브, 트위치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 수십만 명이 동시 시청하는 등 스타1의 열기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아프리카TV는 이번 시즌부터 기존 16강에서 24강으로 규모를 확대하고, 일정 또한 기존 15일에서 17일로 늘려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계획이다.
 
리그 규모가 확대되면서 본선 방식 역시 변경됐다. 우선 24강은 예선 통과자 24명이 출전해 듀얼 토너먼트 단판으로 펼쳐지며, 이어 다음 라운드는 24강의 승자 12명과 시드권자 4명을 더 해 16강 경기를 치른다. 16강은 듀얼 토너먼트 단판, 8강부터 결승까지는 싱글 토너먼트 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시드권자는 이전 시즌 4강 진출자로, 우승자 김윤중(Eyewater)과 준우승자 조기석(Sharp)에 이어 4강 진출자 염보성(Sea)과 김성현(Last)이다. 
 
특히 이번 시즌은 '택뱅리쌍'의 출전으로 e스포츠 별들이 다시 모인다. '택뱅리쌍' 김택용, 송병구, 이영호, 이제동이 ASL 시즌2에 출전하면서 과거 한 시대를 풍미했던 선수들의 화려한 경기가 재현되는 것. 특히 이제동의 경우 지난 11월 2일 스타크래프트 2 프로게이머로서의 은퇴를 밝힌 후 스타1 복귀전을 ASL을 통해 치르기 때문에 많은 e스포츠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내로라하는 전·현직 프로게이머가 대거 참여 의사를 밝혀 지난 시즌보다 한층 더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ASL 시즌2의 예선 참가 접수는 오는 23일(목)까지 아프리카TV 페이지에서 신청 할 수 있다. 예선전은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양일간 서울과 부산 지역 PC방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스포츠 뉴스

close